가치와 유행과 디자이너

가치는 누적되는 것이다.

인류의 문명은 누적이다. 지식을 저장할 수 있는 수단 –문자– 의 발명 덕분에 인류의 문명은 석기를 다루던 시대에서 달에 사람을 보낼 수 있을 정도로 누적으로 발전할 수 있게 되었다. 전쟁 같은 파괴적 시기를 맞이하지 않는 한 인류의 문명은 앞으로도 계속 상승할 것이고, 인류가 석기를 다루는 시대로 다시 돌아갈 일은 아마 없을 것이다.

문명이나 지식은 가치의 예이다. 가치는 파괴 되지 않는 이상 지속적으로 쌓이며, 쌓인 가치는 다른 가치의 밑거름이 되어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낸다.[1]

바닥에 흩어져 있는 단추를 실을 이용하여 무작위로 연결해 나갈 때 단추당 연결된 실의 비율이 1이 넘어서면 갑자기 대규모 군집이 나타나는 것처럼 –이러한 지점을 변곡점 혹은 티핑 포인트라고 한다– 가치도 일정 수준이상 쌓이면 변곡점를 맞이하여 가치가 폭발하는 시점이 생긴다. 과학사의 뛰어난 인물들이 특정 시점이나 특정 지역에 몰려 있는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다.

가치가 폭발하는 시점에서는 가치가 급격히 상승하지만, 그 폭발력이 영원히 지속되지는 않기 때문에 [2] 일정 시간이 지나면 가치 상승이 다시 완만한 시기에 접어들게 된다. 이러한 흐름을 그래프로 그리면 S자 모양의 그래프가 그려진다.

재미있는 점은 완만한 시기가 한동안 지속된 후 다시 새로운 변곡점을 맞이하여 가치가 폭발하고, 폭발력이 힘을 다하면 다시 완만한 시기에 접어들고 하는 흐름이 반복된다는 것이다. 이러한 모양을 멀리서 바라보면 계단과 같은 모양이 된다. 나심 탈레브는 역사는 흐르는 것이 아니라 도약하는 것이다라고 했는데 이와 비슷한 맥락이라 할 수 있다.

가치가 쌓일 수 있는 것이라는 뜻은 파괴될 수 있는 것이라는 뜻이기도 하다. 인류는 전쟁이나 광기에 의해 문명이나 지식이 파괴되는 일을 여러번 겪어 왔다. 대체적으로 가치는 우상향 하지만, 파국적인 이벤트로 가치는 절벽을 맞이하기도 한다.

 

유행은 순환하는 것이다.

인류의 역사는 순환이다. 혁명가가 새로운 국가 –혹은 시스템– 를 건국하면 초기엔 새로운 시스템을 기반으로 융성하지만, 오랜 시간이 지나면 부패와 불평등이 쌓여 쇠락하게 되고 다시 새로운 혁명가가 나타나 새로운 국가를 건설한다. –최근에 중국 기업이 한국 기업들과 달리 평등하고 합리적인 기업 문화를 갖고 있다는 글을 봤는데, 나는 이것이 미국-중국과 한국의 차이라기 보다는 새로운 기업과 오래된 기업의 차이라고 본다. 한국에도 새로운 기업들은 평등하고 합리적인 기업 문화를 갖고 있으며 미국이나 중국의 오래된 기업은 계층적이고 경직된 구조를 갖고 있다. 더불어 나는 신생 기업들의 평등한 기업 문화가 더 합리적이다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생각하는데 이는 이 글의 논의를 벗어나는 내용이므로 생략한다.

유행이라는 것도 순환이라는 점에서 본질적으로 이와 같다. –물론 일반적으로 ‘유행’이라고 부르는 것은 순환하는 것들 중에서 주기가 짧은 것을 말한다– 어떤 새로운 유행이 인기를 끌다가 시간이 지나 인기가 수그러들면 새로운 유행이 나타나 기존 유행을 대체한다.

융성했다가 쇠락했다 사라지고 다시 새로운 것이 나타나 같은 것을 반복한다는 점에서 유행의 그래프는 Sine 함수와 비슷한 모양으로 볼 수 있다.

하나 재미있는 점은 이러한 오르락 내리락하는 그래프는 순환적인 것이라는 점이다. 어떤 모양의 도형을 순환할 때 한쪽 방향으로만 진행하는 –비가역적인– 시간 개념을 적용하면 오르락 내리락 하는 그래프가 그려진다.

원형 그래프를 예로 들었지만 이것이 꼭 원형일 이유는 없다. 타원형일 수도 있고, 찌그러진 원일 수도 있고 아예 원이 아닐 수도 있다. –물론 원이 아니라면 오르락 내리락하는 그래프는 부드럽지 않을 것이다– 중요한 점은 모양이 아니라 ‘순환적’이라는 부분이다. 니체가 이야기한 ‘영원회귀’는 바로 이러한 세상의 순환적인 면을 말하는 것이다.

 

현실 세계는 가치와 유행이 겹쳐져 있다.

인류 문명의 발전만 보면 세상은 끝없이 발전할 것 같고, 인류 역사의 흥망성쇠만 보면 세상은 끝없이 제자리를 돌 것 같지만, 현실 세계는 이 둘이 겹쳐져 나타난다. 우리는 누적되는 가치 위에 유행이 오르락 내리락 하는 세상을 살고 있다는 것이다. –이 둘이 겹쳐져 있다는 이야기는 이 둘이 서로 영향을 주고 받을 수도 있다는 뜻이 된다. 하지만 이는 너무 복잡하므로 논의의 단순화를 위해 일단 무시한다.

니체의 ‘영원회귀’ 개념에 대해 들뢰즈는 ‘차이와 반복’을 통해 단순히 제자리에서 도는 것이 아니라 어느 방향으로 나아간다고 보았는데 –그림으로 그리자면 나선형 모양– 이는 기존의 회귀적인 세계관과 직선적인 세계관을 통합한 세계관이라 할 수 있다.

그 둘이 공존한다는 점은 나도 동의하지만, 가치가 선형적으로 움직이지 않는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나선형 보다 복잡한 그래프가 그려진다고 생각한다.

 

가치는 좋고 유행은 나쁜 것이 아니다.

나는 가치를 유행보다 더 중요시 하는 사람이긴 하지만 좋고 나쁨은 받아 들이는 사람에게 있는 것이기 때문에 가치면 좋고 유행이면 나쁘다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가치를 추구하더라도 세상에 적합하지 않은 가치를 –Market Fit이 되지 않는– 추구하는 것은 지나간 유행을 쫓는 것만큼이나 허망한 일이다. 반면 유행을 추구하더라도 유행을 선도하는 입장에 있다면 큰 성과를 거둘 수도 있다. 일반적으로 봤을 때 가치는 진입 –Entry– 시점이 중요하고 유행은 빠져 나오는 –Exit– 시점이 중요하다.

가치냐 유행이냐는 개인의 선택의 문제지 옳고 그름의 문제가 아니다.

 

가치와 유행과 디자이너

삶에서 가치를 따를지 유행을 따를지는 오로지 자신의 결정이다. 그러나 특정한 전문성을 요하는 역할을 맡는 사람이라면 유행 보다는 가치에 집중하는 것이 낫다고 생각 한다.

세상에는 항상 새로운 유행이 나오기 때문에, 자신이 추구한 유행이 저물고 새로운 유행이 인기를 끌면 그간 쌓아온 것들을 버리고 다시 시작해야 하기 때문이다. –스큐어모픽이나 플랫 디자인은 모두 유행이다.

그러나 시간이 흘러도 쉽게 변하지 않는 가치, 다시 말해 인간 자체 –인지공학, 심리학, 미학, 사회학 등– 나 자신이 다루는 제품에 대한 이해에 집중한다면 유행이 아무리 많이 바뀌어도 자신이 쌓아온 것들의 가치는 변함이 없을 것이며 자신이 가치를 쌓는 만큼 가치의 수준은 높아질 것이다.


[1]: 물론 우주에 영원한 것은 없기 때문에 엄밀히 말해 가치가 사라지지 않는다고는 할 수 없다. 눈이 녹기 전에 새로운 눈이 내리면 눈이 쌓이는 것과 같다는 정도의 의미로 이해하면 될 것 같다.

[2]: 폭발력의 반대 방향으로 –위 예시에서는 위로 오르는 힘과 반대로 아래로 잡아 당기는– 작용하는 힘은 엔트로피 법칙이라고 할 수 있다. 엔트로피 때문에 질서는 영원할 수 없지만, 무질서는 영원할 수 있다.

It's only fair to share...Share on FacebookShare on Google+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LinkedIn

The author

지성을 추구하는 디자이너/ suyeongpark@abyne.com

One thought on “가치와 유행과 디자이너”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