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원론 B/ 거시경제변수의 정의와 측정

국내총생산

국내총생산의 정의

국내총생산(GDP)은 일정기간 동안 한 나라 안에서 생산되어 최종적인 용도로 사용되는 재화와 서비스의 가치를 모두 더한 것

  • 유량(Flow) : 주어진 기간을 기준으로 그 양을 재는 경우
  • 저량(Stock) : 한 시점에서 측정되는 변수

국내총생산의 최종적인 용도라 함은 최종재(Final Goods and Services)만이 국내총생산에 포함된다는 사실이다. 이는 상품을 생산하는데 사용되는 중간 투입물을 포함하면 이중계산이 되기 때문

중간재와 부가가치

중간재(Intermediate Goods and Services)란 상품의 생산과정에 사용되는 중간 투입물을 말한다. 중간재를 국내총생산에 반영하면 중복계산이 되므로 최종재만 계산해야 하는데, 한 상품이 최종재도 될 수 있고 중간재도 될 수 있어 그 구별이 힘듦으로 국내총생산을 계산할 때는 각 생산단계에서 창출된 부가가치(Value Add)의 합으로 이를 구하는 방법을 쓰게 된다.

  • 국내총생산 = 최종재 가치의 합 = 부가가치의 합

부가가치는 각종 소득의 형태로 국민의 주머니에 들어가게 되며 이는 부가가치의 합인 국내총생산 역시 모두 국민의 소득으로 분배된다는 것으로 이 때문에 국내총생산을 국민소득(National Income)이라 하기도 한다.

명목 국내총생산과 실질 국내총생산

명목 국내총생산(Nominal GDP)은 생산량의 변화뿐만 아니라 가격에 생긴 변화에 의해서도 영향을 받는다. 따라서 생산량에 변화 없이 물가만 올라도 명목 국내총생산은 커지게 된다. 국내총생산의 추이를 정확하게 반영하기 위해 특정한 해를 기준으로 그 해의 가격을 이용하여 국내총생산을 구하는 것을 실질 국내총생산(Real GDP)이라 한다.

국내총생산의 여러 측면

삼면 등가의 원칙

  • 최종재의 총 화폐가치로 정의한 국내총생산을 ‘생산국민소득’이라 함
  • 최종재에 대한 여러 형태의 지출을 모두 합친 것으로 정의한 국내총생산을 ‘지출국민소득’이라 함
  • 부가가치가 소득으로 분배된다는 개념에서 착안하여 한 해 동안 전국민이 얻은 소득의 합으로 정의한 국내총생산을 ‘분배국민소득’이라 함

어떤 방법으로 국내총생산을 측정하든 그 값은 모두 같은데 이를 삼면등가의 원칙이라 한다. 생산, 지출, 분배국민소득은 경제의 순환과정 중 어느 단계에서 국내총생산을 측정하느냐의 차이가 있을 뿐 본질적으로 같다.

해외 부문의 도입

현실에서 모든 나라는 다른 나라와 교역 관계를 갖고 있기 때문에 이를 감안한 모형을 만들기 위해 해외 부문(Foreign Sector)이라는 경제 주체를 도입해야 한다. 해외부문을 고려할 경우 지출국민소득을 구할 때 가계의 소비지출, 기업의 투자지출, 정부의 정부지출을 모두 합한 것에 해외로 수출한 상품의 가치를 더하고 해외에서 수입한 상품의 가치를 빼야 한다.

소비지출을 C, 투자지출을 I, 정부지출을 G로 나타내고 그 속에 포함된 수입품에 대한 지출을 각각 Cm, Im, Gm으로 나타내고 국내생산물 중 수출된 것의 가치를 X라 할 때

  • GDP = (C – Cm) + (I – Im) + (G – Gm) + X

Cm, Im, 흐을 모두 더한 수입한 상품의 총 가치를 M이라 할 때

  • GDP = C + I + G + (X – M) = C + I + G + Xn

Xn은 수출액에서 수입액을 뺀 것으로 순수출(Net Export)을 뜻하며 경상수지 (Current Account Balance)라 한다.

국내총생산과 국민총생산

  • 국내총생산은 한 나라의 ‘영토’ 안에서 생산한 최종재의 가치
  • 국민총생산은 그 나라 ‘국민’이 생산한 최종재의 가치를 뜻한다
  • 국내총생산과 국민총생산의 차이는 자기 나라 국민이 해외에 나가 얻는 소득과 외국인이 그 나라에 들어와 얻는 소득의 차이 때문에 생긴다.

외국인이 들어와 노동이나 자본 같은 생산요소를 공급한 대가로 얻는 소득을 ‘대외지급 요소소득’이라 하고 자기나라 국민이 해외에 나가 얻는 소득을 ‘대외수취 요소소득’이라 한다. 대외지급 요소소득과 대외수취 요소소득의 차이를 대외순수취 요소소득(Net Factor Income from the Rest of the World)이라고 한다.

  • 국민총생산 = 국내총생산 + 대외순수취 요소소득

국내총소득과 국민총소득

국내총소득(GDI)과 국민총소득(GNI)의 의미

각국 경제의 대외의존도가 높아짐에 따라 생산지표인 국내총생산을 가지고는 소득이나 복지수준의 변화를 정확하게 측정할 수 없고 교역조건의 변화까지 반영한 새로운 지표가 필요하게 됨. 이에 따라 UN이 1993년 개정 SNA를 발표해 국내총생산은 생산지표로만 사용하고 소득지표로는 국내총소득(Gross Domestic Income GDI)을 사용하자고 제안

  • 국내총소득 = 국내총생산 + 교역조건변화에 따른 실질 무역 손익

한 나라 국민의 총 실질구매력을 측정하는 소득지표를 국민총소득(Gross National Income GNI)이라 한다.

  • 국민총소득 = 국내총소득 + 대외순수취 요소소득

한 나라 국민이 누릴 수 있는 경제복지의 수준을 측정한다는 관점에서 보면 국민총소득이 국내총소득보다 더 낫다.

국민총소득에서 파생된 여러 개념

국민순소득(Net National Income, NNI)

  • 국민순소득(NNI) = 국민총소득(GNI) – 감가상각

자본재는 시간이 경과함에 따라 그 가치가 떨어지는 감가 상각 (Depreciation)이 일어나는 특성이 있는데 국민총소득에서 이 감가상각을 뺀 것이 국민순소득

국민순소득은 기업이 지급하는 임금, 이자, 지대, 이윤으로 가계소득으로 변화하는데 기업은 이윤을 모두 가계에 분배하는 것이 아니라 사내보유이윤(Retained Earnings)의 형태로 기업 안에 남겨둔다. 또한 정부가 거둬들이는 세금도 가계가 쓸 수 있는 소득을 줄이는 결과를 가져온다.

반면 정부와 기업이 가계에 무상으로 제공하는 이전지출은 가계가 쓸 수 있는 소득을 더 크게 만드는데 이를 모두 정리한 가계가 마음대로 쓸 수 있는 소득 즉, 처분가능소득 (Disposable Income, DI)을 다음과 같이 표현할 수 있다.

  • 처분가능소득(DI) = 국민순소득(NNI) – 사내보유이윤 – 각종 세금 + 이전지출

한국의 국민계정

국민경제 전체의 관점에서 재화와 서비스의 거래 그리고 자금의 흐름을 체계적으로 연결해 기록한 통계체계를 국민계정(National Account)이라고 한다.

※ 이하 내용은 국민계정표를 해석하는 내용이므로 생략

국내총생산의 개념이 갖는 한계

국내총생산의 높고 낮음이 바로 국민의 복지수준과 직결된다고 보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

  • 경제생활에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는 것이라도 시장에서 거래되지 않으면 국내총생산에 포함되지 않는다 ex)주부의 가사노동
  • 여가로 소비되는 시간의 가치는 전혀 인정하지 않는다
  • 지하경제(Underground Economy)라고 부르는 부문에서 생산되는 것도 국내총생산에 포함되지 않음
  • 시장에서 거래되는 상품이라도 시장가격이 그것의 진정한 가치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할 경우 문제가 생길 수 있음
  • 생산활동과 더불어 일어나는 부작용이 전혀 고려되지 않음 ex)환경오염

물가지수

물가지수의 의미

물가의 움직임은 물가지수(Price Index)라는 지표를 통해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다. 물가지수란 기준시점의 물가를 100으로 잡고 다른 시점의 물가를 이의 백분비로 표시한 지수

  • 소비자물가지수(Consumer Price Index, CPI)는 서울을 비롯한 36개 주요도시의 가계가 사용하는 대표적 소비재 509개의 가격을 고려대상에 포함
  • 생산자물가지수(Producer Price Index, PPI)는 기업 사이에서 거래되는 원자재와 자본재 949개 품목의 가격을 고려대상으로 삼는다

GDP 디플레이터(GDP Deflator)라고 불리는 물가지수는 한 나라안에서 생산한 모든 상품의 가격이 고려대상이 된다. 물가지수를 구할 때 모든 상품의 가격 동향을 동등하게 반영하는 것이 아니라 그 비중에 따라 차등을 두어 지수에 반영하게 된다. 일반적으로 거래량이 많은 상품일수록 더 큰 가중치가 적용된다.

소비자 물가지수

  • 소비자 물가지수 = 해당년도 물가 / 기준년도 물가(1995년) X 100

생산자 물가지수도 이와 같은 방식으로 구하게 되는데 이런 방식으로 구한 물가지수를 라스파이레스 지수 (Laspeyres Index)라고 한다.

소비자 물가지수처럼 라스파에리스 방식에 의해 구한 물가지수는 물가 상승의 정도를 과장해서 보여주는 경향이 있다. 가격이 변화하면 소비량이 변하는데 그 변화를 무시하고 가중치를 고정시켜 계산. 우리 생활에서 비중이 점차 커지는 상품에 대한 가중치도 정해진 것을 그대로 사용

GDP 디플레이터

GDP 디플레이터는 어떤 한 해의 명목국내총생산을 실질국내총생산으로 나누어 얻은 값에 100을 곱하여 구할 수 있다

  • GDP 디플레이터 = 명목국내총생산 / 실질국내총생산 X 100

GDP 디플레이터는 기본적으로 물가지수를 구하려는 해의 생산량을 가중치로 삼아 물가의 동향을 파악하는 성격을 갖는 지수. 따라서 물가지수를 구하려는 해가 바뀜에 따라 각 상품에 적용되는 가중치가 변화하게 된다. 이와 같은 방식으로 구한 물가지수를 파셰 지수 (Paashe Index)라고 한다.

GDP 디플레이터는 국내에서 생산되는 모든 상품을 조사 대상으로 삼기 때문에 소비자 물가지수보다 더 포괄적이다. 그러나 국내 생산 상품만을 조사대상으로 삼기 때문에 수입상품의 가격 동향을 전혀 반영하지 못하는 한계가 있다.

물가 상승률

일정한 기간 동안 물가지수가 증가한 비율을 물가상승률 혹은 인플레이션율(Inflation Rate)이라 한다. 예를 들어 2006년과 2007년의 소비자 물가지수 값이 각각 CPI6, CPI7이라 하면 두 해 사이의 물가 상승률 (π)을 다음과 같이 계산할 수 있다.

  • π = (CPI7 – CPI6) / CPI 6
It's only fair to share...Share on FacebookShare on Google+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LinkedIn

The author

지성을 추구하는 디자이너/ suyeongpark@abyne.com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