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원론 B/ 화폐시장과 이자율

화폐의 성격

화폐의 정의

경제학에서 화폐는 교환의 매개물 또는 거래의 자본수단이라는 좁은 의미로 사용

화폐의 3가지 기능

교환매개의 기능

교환매개(Medium of Exchange)의 기능이란 거래과정에서 화폐가 일반적인 지불수단으로 사용됨을 뜻 함. 화폐 없이 물물교환을 한다면 욕망의 상호 일치 (Double Coincidence of Wants)가 일어나야 하는데 현실에서 일어나기 어려움. 서로 원하는 물건을 찾기 위해 낭비하는 시간을 거래 비용 (Transaction Cost)이라 한다.

가치척도의 기능

가치척도(Unit of Account)의 기능은 각 상품의 가치가 화폐의 단위로 측정될 수 있음을 뜻한다.

가치저장의 기능

화폐는 한 시점에서 다른 시점까지 구매력을 보관해 주는 역할을 하는데 이를 가치저장(Store of Value)의 기능이라고 한다.

화폐의 역사

  • 상품화폐(Commodity Money)
  • 금속화폐
  • 태환화폐
    • 태환성(Convertibility)이란 요구만 있으면 지폐를 금이나 은으로 바꾸어주는 것
  • 법화(Legal Tender)
    • 정부가 법적으로 가치를 보증
  • 전자화폐(Electronic Money)

통화량 측정

주요 통화지표

구성 내역
현금통화 민간이 보유하는 지폐 및 주화
M1(협의 통화) 현금통화 + 요구불 예금 + 수시입출식 저축성 예금
M2(광의 통화) M1 + 정기예적금 및 부금 + 시장형 상품 + 실적배당형 상품 + 금융채 및 기타 (만기 2년 이상은 제외)
Lf(금융기관 유동성) M2 + 만기 2년 이상의 정기 예적금 및 금융채 + 생명보험사의 보험계약 준비금 및 기타
L(광의 유동성) Lf + 정부 및 기업 등이 발행한 금융상품(국채, 지방채, 기업어음, 회사채 등)

통화지표 선택의 기준

통화지표와 실물경제 사이에 존재하는 밀접성(Closeness). 통화지표의 통제가능성(Controllability). 현실에서 실물부문과의 관련성과 통제가능성이란 두 가지 기준은 상충관계(Trade-Off)를 갖는다. Lf처럼 화폐의 범위를 넓게 잡으면 실물부문과 관련성은 커지지만 통제가능성은 떨어지고 M1처럼 화폐의 범위를 좁게 잡으면 통제가능성은 커지지만 실물부문과의 관련성은 떨어진다.

화폐의 수요와 공급

화폐시장에 관심을 갖는 이유는 거시경제 변수 중 하나인 이자율(Interest Rate)이 결정되기 때문

화폐에 대한 수요

거래적 동기에 의한 화폐수요

거래하기 위해 화폐를 보유하는 것을 거래적 동기(Transaction Motive)에 의한 화폐수요라 한다. 물가가 오를수록 거래적 동기에 의한 화폐수요는 더 커질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예비적 동기에 의한 화폐수요

뜻하지 않게 돈이 필요한 경우에 대비하여 화폐를 보유하는 것을 예비적 동기(Precautionary Motive)에 의한 화폐수요라 한다.

투기적 동기에 의한 화폐수요

자산보유의 형태로서 화폐를 보유하는 것을 투기적 동기(Speculative Motive)에 의한 화폐수요라고 한다. 투기적 동기에 의한 화폐수요는 이자율의 변화에 민감한 반응을 보이게 된다.

화폐수요함수와 화폐수요곡선

화폐수요함수(Money Demand Function)

물가 수준이 높을수록 화폐수요량은 커진다. 물가 상승률이 클수록 화폐수요량은 작아진다. 물가 수준이 높으면 거래적 동기로 수요량은 커지지만 물가상승률이 커지면 투기적 동기에 의해 수요량이 작아진다. 이자율이 오르면 투기적 동기로 화폐 수요는 줄어든다. 국민소득 증가는 거래적 동기에 의해 화폐 수요량을 늘린다. 지하경제의 비중이 클수록 화폐 수요량은 커진다.

화폐수요곡선(Money Demand Curve, MD)

다른 요소들은 불변인 채 이자율(r)과 화폐수요량(MD)사이의 관계를 그림으로 나타낸 것

<화폐수요곡선>

곡선의 기울기는 이자율변화에 대해 화폐수요량이 얼마나 민감하게 반응하느냐 즉, 화폐수요의 이자율 탄력성과 밀접한 관련을 갖는다. 완만한 곡선을 갖는 쪽이 이자율 탄력성이 더 크다.

<화폐수요곡선의 이동>

불변이라고 가정한 다른 요인에 변화가 생기면 화폐수요곡선 자체가 이동한다.

화폐공급곡선

화폐공급량은 이자율과 관계없이 정부정책에 의해 결정된다는 가정

중앙은행이 화폐공급량을 M0로 결정했다면 화폐공급곡선(Money Supply Curve, MS)은 M0 위로 수직선이 된다.

화폐시장의 균형

수요곡선과 공급곡선이 교차하는 F점이 균형이자율이 된다. 만일 이자율이 높아 r1일 경우 초과공급이 발생하고 이자율이 r2일 경우 초과수요가 발생한다. 화폐시장의 균형을 통해 이자율이 결정된다는 이론은 케인즈의 유동성선호이론(Liquidity Preference Theory)이라고도 한다. 유동성선호란 화폐수요의 다른 이름

통화정책과 이자율

다른 요건에 변화 없이 중앙은행이 공급량을 늘리면 이자율은 r*에서 r1으로 내려간다.

[ssba]

The author

지성을 추구하는 디자이너/ suyeongpark@abyne.com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