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빈치코드

이번에 소개해 드릴 책은 댄 브라운 지음, 양선아 옮김의 그 유명한 '다빈치코드'입니다

현재 영화가 개봉 준비 중에 있고 종교단체의 항의도 많은 참 화제의 책이지요
그리고 또 한편으로는 제가 올리는 마지막 일반도서이기도 합니다
– 부끄럽게도 현재 읽는 일반 도서가 없군요

자 그럼 내용 설명을 해 드리겠습니다
이야기는 루브르 박물관장 소니에르의 죽음에서 출발합니다
주인공인 랭던과 박물관장의 손녀인 소피가 소니에르의 죽음에 남겨진 메세지에 대한 비밀을 파헤치다 
다빈치의 작품에 엄청난 비밀이 숨겨져 있음을 알고 모험을 하는 내용인데 
– 스포일러가 될 수 있으므로 여기까지만 소개합니다

책에서 나오는 퍼즐이나 사건의 전개 등이 상당히 잘 짜여져 있어서
왠지 잘 만든 어드벤처 게임을 하는 착각에 빠집니다

내용이 사실 민감한 부분이라 말이 많은 책이긴 합니다만 그런 것을 떠나서 보면
책의 판매 부수도 그렇고 영화화가 되는 것도 그렇고 분명히 재미있고 읽을 만한 책입니다

It's only fair to share...Share on FacebookShare on Google+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LinkedIn

The author

지성을 추구하는 디자이너/ suyeongpark@abyne.com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