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Art of Computer Game Design

정말 오랜만에 책에 대한 포스팅을 하는 군요
이번에 소개해 드릴 책은 크리스 크로포드 지음 오동일 역의 'The Art of Computer Game Design' 입니다
사실 나온지는 20년도 더 된 책인데 우리나라에는 최근에 번역되어 나왔습니다

이 책이 워낙에 오래된지라 -책 뒷면을 보니 글이 쓰여진 떄가 제가 태어난 때 더군요- 내용을 읽어보면 꽤나 낡았다는 느낌이 듭니다

일단 책의 내용을 살펴 보도록 하겠습니다
이 책은 총 8개의 섹션으로 구분되어 있는데 이 중 앞부분 섹션에선 게임이란 무엇이며 사람들은 왜 게임을 하는가 하는 원론적인 내용이 담겨 있고
중간 부분엔 '당시'에 쓰인 게임 디자인에 대한 기술적인 내용이
그리고 마지막엔 게임의 미래와 자신이 개발한 게임의 사후검토(postmortem)에 대한 내용이 담겨 있어서 나름대로 구성엔 충실합니다

이 책을 읽으면 아마 2가지 사실에 놀라게 될 텐데요
첫번째는 저자의 통찰력, 두번째는 내용의 낡음 입니다

이 책은 무려 20년이나 전에 쓰여진 내용임에도 불구하고 게임의 예술성에 대해 논하고 -세상에 '팩맨'이 나오던 시기에 게임을 예술이라고 생각한 사람이 얼마나 있겠습니까?- 또 앞으로 게임 발전에 대해 논하는 저자를 보고 있으면 '이 사람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아쉽게도 책 자체가 너무 오래전 책이라 책의 내용이 그다지 도움되지는 않습니다
2 ~ 3명의 개발자가 플로피 디스크에 담을만한 게임을 만들던 때의 내용을 수십 ~ 수백의 개발자가 수백 ~ 수천만 달러의 개발비를 들여 게임을 만드는 현재에 적용시키기는 무리가 많더군요

게임의 원론적인 내용이나 게임의 미래를 예측한 내용이 그나마 괜찮긴 합니다만 그 내용도 사실 요즘엔 아주 기본적인 내용이라 참고 이상의 수준은 되지 않습니다
 

It's only fair to share...Share on FacebookShare on Google+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LinkedIn

The author

지성을 추구하는 디자이너/ suyeongpark@abyne.com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