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그 유명한 애거서 크리스티의 추리 소설. <Y의 비극>과 함께 어렸을 때부터 읽어보고 싶었던 소설인데 –둘 다 어린이 용 시리즈에는 없었던터라– 읽어보니 기대만큼 훌륭했다. 개인적으로 <Y의 비극> 보다 나았고, 많이 읽어보진 않았지만 읽었던 추리 소설 중에서 가장 좋았음.

섬에 갇힌 10명의 인물이 모조리 죽어나가는 –한 권 내에서 10명이 죽기 때문에 정말 쉴 틈 없이 빠르게 인물들이 죽어 나간다. 잠시 놓치면 ‘얘는 언제 죽었었어?’ 하기도 함– 이야기 특성상 개별 살인에 대한 ‘트릭’ 보다는 사건이 흘러감에 따라 전개되는 ‘서스펜스’가 중심인데, 덕분에 읽기 전에 스포일러를 당했음에도 불구하고 흥미진진하게 읽을 수 있었다.

It's only fair to share...Share on FacebookShare on Google+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LinkedIn

The author

지성을 추구하는 디자이너/ suyeongpark@abyne.com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