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언차티드 4

세계에서 게임 제일 잘 만드는 회사 중 하나인 ‘너티독’의 대표 프랜차이즈인 <Uncharted> 시리즈의 4편. 2편 이후로 세상을 깜짝 놀라게 한 액션 어드벤쳐의 정점을 찍은 작품.

예전에 <Halo 3>에 대해 ‘새로운 것은 없지만 무수히 많은 파도가 만들어낸 매끈한 조약돌’이라는 모 매체의 평가가 유명했었는데, <Uncharted 4>도 비슷한 느낌이 든다. 오랜 경험을 밑바탕으로 한 대단히 완성도 높은 작품이지만 특별히 새로운 충격은 없는 아쉬움도 공존하는 작품.

그래도 개인적으로는 매우 재미있게 했는데, 특히 미학과 연출, 대사, 애니메이션 등의 세밀함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전에 <Inside>에 대해 쓴 글에서 세밀함의 수준이 참 놀랍다고 했었는데, 이 게임은 어마어마한 크기의 볼륨이면서 동시에 세밀함까지 높아 정말 놀랐다. 너티독이 개발자들 갈아 넣는 걸로 유명하던데, 이런 수준의 세밀함을 위해 개발자들을 그렇게 갈아 넣었나 하는 생각이 들었음. 어지간한 수준으로는 흉내도 어려운 정도.

2편 이후로 세상을 놀라게 한 역동적인 환경의 변화–<툼레이더> 리부트 시리즈가 비슷한 모습을 많이 보여주는데, 아직은 <언차티드> 가 확실히 더 낫다– 나 총격전 레벨 디자인 –많은 게임들이 이걸 잘 못하던데 언차티드는 이 부분이 확실히 뛰어남– 은 4편에서도 여전하고  환경의 크기가 비약적으로 커졌기 때문에 –차를 타고 돌아 다닐 정도로 큼– 정말로 블록버스터 영화를 보는 듯한 느낌이 많이 든다. 쉬어가는 타이밍에 캐릭터들 사이에 치는 농담 따먹기 대사도 그런 느낌을 더욱 잘 살림.

반면 시리즈 내내 반복 되던 아쉬움이 이번에도 반복 되는 것이 있는데, 아무래도 사람끼리 싸우는 내용이라 그런지 보스전이 참 아쉽다. 많은 게임들에서 최종 보스는 대형 몬스터가 등장해서 무지막지한 전투가 벌어지는데, <언차티드> 시리즈에는 그런 면이 없어서 심심한 느낌이 듬. 이번 편도 최종 보스전이 참 심심함.

하지만 좋은 점이 아쉬운 점을 충분히 뛰어 넘기 때문에, 충분히 해볼 만한 게임이라 생각 됨.

[ssba]

The author

Player가 아니라 Creator가 되려는 자/ suyeongpark@abyne.com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