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디자인 이론과 실제

항상 책 리뷰를 포스팅 할 때마다 하는 말이긴 하지만
간만에 책 리뷰 올립니다
분량이 좀 되긴 하지만 그래도 금방 읽을 수 있는 형식의 책이었는데 도중에 이래저래 일이 많다보니 읽는데 무려 한 달이 넘게 걸렸군요

나온지 좀 된 책이고 분량도 만만한 책은 아닙니다만 -그렇다고 심하게 두껍지도 않지만…- 책 자체가 읽기도 쉽고 다소 내용에 흥미있는 부분 -게임 리뷰, 개발자 인터뷰- 도 잘 배치해 놓았기 때문에
아마 여러분이 마음 잡고 읽으시면 하루 이틀이면 충분히 읽을 수 있으실 겁니다

그럼 책 소개를 하도록 하지요
이 책은 각 단원이 챕터 식으로 구성되어 총 23개의 챕터로 이루어져 있으며 이후에 부록을 담고 있습니다
챕터가 너무 많아 모두 소개는 못 드리고 간단하게 소개드립니다

Chapter 1 – 플레이어가 원하는 것
Chapter 2 – 인터뷰 : 시드 마이어
Chapter 3 – 게임 아이디어의 브레인 스토밍 : 게임 플레이, 테크놀러지, 스토리
Chapter 4 – 게임 분석 : 센터피드
……
Chapter 23 – 플레이 테스팅
결론
부록 – 예제 디자인 문서 : 아토믹 샘
용어 설명, 참고 문헌, 부록 CD 설명, 찾아보기…

이 책의 구성에서 재미있는 것은 홀수의 챕터는 게임 디자인 이론에 관한 내용을 다루며 짝수의 챕터는 인터뷰와 게임 분석에 대해 다룬다는 것입니다
– 짝수 챕터에서는 인터뷰와 게임 분석이 번갈아 가며 등장합니다
아마도 저자는 책의 구성을 나름대로 알차게 꾸며보려고 한 것 같은데
실제로도 인터뷰와 게임 분석 챕터가 나름 쉬어가는 페이지의 역할을하여 책을 읽는 데 참 수월할 수 있었습니다
– 다만 한가지 문제는 책이 좀 오래된 책이라 게임 분석에 등장하는 게임들이 좀 고전 게임들이라는 사실입니다

책 자체는 좀 나온지 되었지만 책의 내용은 아직도 도움이 될 만한 요소가 많습니다
게임 디자인의 기초에서부터 게임 개발 프로세스까지 게임 디자인에 관련된 분야를 전체적으로 골고루 다루고 있기 때문에 -부록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게임 디자인 문서에 대한 사항도 다룹니다
아주 초보에게는 게임 디자인이라는 것에 대해 좋은 이정표가 될 수 있고
좀 더 수준이 있는 사람들에게도 좋은 참고 자료가 될 수 있을만한 내용이 많습니다
– 그 이상의 수준을 가진 분들에게는 어떠하다고 장담 못 하겠습니다…
더불어 중간 중간 삽입 되어 있는 개발자 인터뷰도 많은 참고가 될만합니다

읽기도 쉽고 내용도 좋으니 초보라면 가급적 읽어보기를 권하고
초보가 아니더라도 한 번쯤 읽어 봐도 괜찮은 책입니다
 

[ssba]

The author

지성을 추구하는 디자이너/ suyeongpark@abyne.com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