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미의 수학 콘서트

이번에 소개해 드릴 책은 박경미 지음의 '박경미의 수학 콘서트' 입니다
계속 게임과 관련된 그 중에서도 특히 게임 디자인과 관련된 책만 보다 보니 왠지 환기를 시켜야 할 것 같아서 
심심풀이로 재미 삼아 읽으려 봤는데 막상 내용은 재미 수준으로 읽기엔 수준이 높아 당황스러웠던 책입니다

제목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이 책은 예전에 크게 히트쳤던 '과학 콘서트'에 이어 나온 시리즈로 나온 책입니다
 – 인터넷 서점에서 찾아보면 '경제학 콘서트', '논리학 콘서트', '철학 콘서트' 등등 '~ 콘서트'라는 제목을 가진 책들이 많은데 재미있는 것은 출판사가 제각각이라는 점입니다 물론 이 수학 콘서트는 과학 콘서트와 같은 출판사이기는 합니다 
이 책의 성격도 과학 콘서트와 비슷하게 일반 사람들이 어렵게만 느끼는 '수학'을 일상 생활에 적용하여 사람들이 쉽게 수학과 친해지도록 유도를 하고 있습니다…만
평소 수학을 좋아하던 전 이 책을 읽고 도리어 수학과 멀어지는 느낌만 들었습니다

일상 생활에서 우리가 알게 모르게 수학이 어떤 식으로 적용이 되고 있는지에 대해서만 이야기 했으면 좋았을 것을
그 내용들을 상세하게 수식으로 풀어가며 설명하니 참으로 난해 했습니다
 – 어쩌면 저자는 스스로는 최대한 쉽게 설명했다고 생각 할지 모릅니다 물론 수학 '교수'의 수준에서 말이지요

책이 풀어내는 방식이 다소 어렵기는 합니다만 책 자체가 나쁜 책은 아닙니다

“소설 『노르웨이의 숲』에서 여주인공이 사인과 코사인을 몰라도 사는 데 아무 지장이 없지 않느냐고 묻는다. 그러자 남자 주인공은 체계적인 사고방식을 익히기 위해 필요하다고 답한다.” 수학을 배우는 이유는 수학의 구체적인 내용을 활용하기 위해서만이 아니라 그 내용을 배우는 과정에서 중요한 ‘정신 능력’이 길러지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런 멋진 말도 나오고 있기 때문이지요
아마 수학에 대해 이해가 좀 있으신 분이시라면 꽤 재미있게 읽으실 수 있으리라고도 생각 됩니다
다만 저는 이 책이 재미있는 구성과 좋은 내용을 가지고도 그것을 좀 더 쉽게 풀어내지 못한 것에 조금 아쉬움이 들었을 뿐입니다
 

[ssba]

The author

지성을 추구하는 디자이너/ suyeongpark@abyne.com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