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보상자의 역습

올해 마지막이 될 지 모르는 책 소개해 드립니다
이번에 소개해 드릴 책은 스티븐 존슨 지음, 윤명지, 김영상 옮김의 '바보상자의 역습' 입니다
이 책은 그 동안 대중문화(게임, TV, 인터넷, 영화)가 부당하게 받은 편견에 대해 반박 하는 책으로 예전에 가린님이 소개를 해 주셔서 읽게 된 것이지요

일단 책을 살펴 보겠습니다
이 책은 그 동안 편견을 받아온 대중문화들의 장점과 저자 자신의 생각을 1, 2부로 나누어 전개하고 있습니다
1부
 게임의 역습
 TV의 역습
 인터넷의 역습
 영화의 역습
2부
 – 2부는 딱히 목차가 없습니다

이 책은 게임은 의사결정을 통해 TV는 복잡한 내용을 통해 그것을 받아 들이는 사람에게 두뇌 훈련을 시킨다고 아래와 같이 주장합니다
게임을 즐기며 의사결정을 반복하는 것은 우리의 두뇌를 훈련시킨다
TV드라마와 쇼의 복잡한 내용은 그것을 보는 사람들이 그 관계에 대한 이해를 하는 과정에서 우리의 두뇌를 훈련 시킨다

그리고 이것의 근거로 IQ수치가 증가할만한 이유가 전혀 없는데도 -공교육의 부실 논란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IQ수치와 문제해결 능력이 점점 증가한다는 것을 제시합니다
 – 게임의 경우는 두뇌 능력이 향상되었다는 실험 결과도 근거로 제시합니다
점점 내용이 복잡해지는 대중 문화(게임, TV 등)의 내용이 두뇌를 훈련시키기 때문에 마땅히 그렇나 두뇌 훈련을 할 것이 없었던 옛날에 비해 IQ수치가 높아졌다고 주장하는 것이지요

물론 저자가 주장하는 것도 과학적 실험 결과에 의한 주장이라기 보다는 통계적 분석에 의한 주장이기 때문에 차후에 누군가가 반박할 지 모르지만 어쨌든 그의 이러한 주장이 그럴 듯하고 흥미로운 것은 사실입니다
 – 더군다나 저의 경우엔 게임의 의사결정 행위가 사람들의 문제해결 능력을 길러준다는 대목이 참으로 흥미로웠습니다

책의 소재나 내용이 흥미로운 것도 있고 다양한 견해를 접하는 것도 좋은 것이기에 -더군다나 저와 같은 일을 하시는 분이시라면- 한 번쯤 읽어 보면 괜찮을만한 책인 것 같습니다

It's only fair to share...Share on FacebookShare on Google+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LinkedIn

The author

지성을 추구하는 디자이너/ suyeongpark@abyne.com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