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압받는 사람들을 위한 비디오 게임

간만에 책 소개해 드립니다
이번에 소개해 드릴 책은 곤살로 프라스카 지음 김겸섭 옮김의 '억압받는 사람들을 위한 비디오 게임' 입니다
이 책은 사실 한 권의 책이 아니고 저자가 쓴 여려편의 논문을 한 권으로 묶어서 낸 책인데 
때문에 내용이 다소 심오하여 읽는데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내용이 심오하다보니 용어 설명에 대한 부분만 부록으로 80페이지나 차지하더군요

이 책은 가린님의 소개로 읽게 되었는데 
논문으로 쓰여진 글이라 내용이 어려워 한 번 읽고 이해하기 힘들었지만 
내용 자체는 꽤나 흥미로워서 읽으면서 여러 생각을 해볼 수 있었다는 점에서 좋았던 책입니다

그럼 일단 책을 살펴 보겠습니다
이 책은 여려편의 논문을 엮은 책이라 각 단원의 내용은 딱히 이어지지는 않습니다
Part 1 억압받는 사람들의 비디오게임
1. 서론
2. 게임과 비디오 게임
……
Part 2 컴퓨터게임의 사회적 상상력
1. 시뮬레이션 101_시뮬레이션 vs 재현
2. 시뮬레이션 대 vs 내러티브_게임학 입문
3. 게임학, 서사학을 만나다_비디오게임과 내러티브의 유사성과 차이들
……

하위 목차가 길기 때문에 생략하였는데
파트 1은 비디오게임을 통한 심리 치료에 관련한 내용이고
파트 2는 게임학에 대한 내용입니다

개인적으로 파트 1의 내용은 별로 공감이 가지 않아 좀 별로 였는데
게임학에 대해 다루는 파트 2의 내용은 –더불어 파트 1의 앞부분도 게임학에 대한 이야기를 하기 때문에 포함– 꽤나 좋았습니다

로제카이와가 언급한 게임의 분류 요소에 대한 이야기도 나오고
파이디아(paidia=play)와 루두스(ludus=game)에 대한 심도 깊은 내용도 나옵니다
-이 파이디아와 루두스의 구분은 저의 생각과 비슷하면서도 약간의 차이가 있어 매우 흥미로웠는데 나중에 기회가 되면 한 번 언급해 보겠습니다
또한 컴퓨터 게임을 시뮬레이션으로 보는 입장(게임학)과 –시뮬레이션 장르를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게임이란 현실을 시뮬레이션 한 것이다'입니다– 내러티브(재현)로 보는 입장(서사학)에 대한 이야기도 나옵니다
-이 내용에 대한 글을 가까운 시일내에 포스팅할 계획입니다

더불에 본문의 용어에 대한 부록 설명 또한 충실하여 그 자체로도 읽어볼 만합니다 
 -단순히 책 분량 늘리기 정도가 아닙니다

내용이 어려운 책이니 만큼 게임학에 대해 관해 관심이 있지 않으시다면 책 읽는게 꽤나 고역이 되실 수 있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여러가지 생각을 해 볼 수 있는 무척이나 값진 책입니다

[ssba]

The author

지성을 추구하는 디자이너/ suyeongpark@abyne.com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