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셀 서양철학사/ 아낙사고라스

  • 아낙사고라스는 이오니아의 과학과 철학 전통을 이어 받은 사람으로서 아테네인들에게 처음 철학을 소개한 인물이자 물리적 변화의 제일 원인이 정신이라고 제안한 첫 인물.
    • 만물은 무한히 나뉠 수 있으며, 물질의 가장 작은 부분이라도 네 원소의 일부를 포함한다고 주장.
    • 선대 철학자들과 달리 정신(nous)이 생물의 일부로 들어가 죽은 물질과 구별시켜주는 실체라 생각 했음.
    • 모든 것에는 정신을 제외한 모든 원소의 일부가 들어 있으며, 어떤 것에는 정신도 들어 있다. 정신은 살아 있는 모든 것을 지배하는 힘으로서 무한하고 자기조절 능력이 있으며, 어떤 것과 도 혼합되지 않는다.
    • 정신은 모든 운동의 근원이다.
      • 정신은 한결 같아서 인간에게나 동물에게나 똑같이 완전한 것이다. 겉으로는 인간이 동물보다 우월해 보이지만, 이것도 인간이 손을 사용할 수 있기에 생긴 결과이다.
      • 겉으로 드러난 지능의 차이는 모두 실제로는 신체의 차이에서 기인한다.
    • 아낙사고라스는 가능한 경우에는 언제나 기계적 설명을 하고, 필연과 우연이 사물이 발생하게 된 기원이라는 사실은 부인했지만, 그의 우주론에는 ‘섭리’가 들어설 자리는 없다고 아리스토텔레스가 평가함.
    • 아낙사고라스는 최초로 달이 반사광으로서 빛을 낸다는 사실을 발견 함.
    • 일식을 정확히 예측하는 이론을 세움.
[ssba]

The author

지성을 추구하는 사람/ suyeongpark@abyne.com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