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셀 서양철학사/ 원자론자들

  • 원자론의 창시자는 레우키포스와 데모크리토스
  • 레우키포스는 기원전 440년경에 활약했다고 전해지며, 밀레토스 출신으로서 밀레토스의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전통을 이어받음. 파르메니데스와 제논에게서 특히 큰 영향을 받음.
  • 레우키포스와 데모크리토스는 만물이 원자들로 이루어진다고 생각했고, 이 원자들은 기하학적인 차원에서는 아니지만 물리적으로 분할될 수 없다고 주장.
    • 또 원자와 원자 사이에는 빈 공간이 있으며, 원자들은 파괴될 수도 없다.
    • 원자들은 늘 운동했고, 운동을 하며, 앞으로도 운동을 계속할 것이다.
    • 게다가 원자들의 수는 무한하며, 원자들의 종류도 무한하지만, 모양과 크기에서는 각각 다르다.
    • 아리스토텔레스는 원자론자들을 따라 원자들도 열을 일으키는 현상에서는 차이를 드러내어, 구형 원자들이 가장 뜨거운 불을 구성한다고 주장.
  • 데모크리토스는 어떤 일이든 우연히 일어날 수 있다는 주장을 명백하게 부인함.
    • 레우키포스는 ‘무는 아무것도 아닌 것에서 생겨나지 않으며, 모든 것은 밑바탕에서부터 필연적으로 일어난다’고 주장
    • 그러나 세계가 왜 처음에 있던 그대로 존재했어야 하는지를 설명해줄 아무 이유도 대지 않음.
    • 아리스토텔레스와 다른 주석가들은 레우키포스와 데모크리토스가 원자들의 최초 운동을 설명하지 않았다고해서 비난했지만, 원자론자들이 더 과학적인 태도를 지녔다고 평가할 수 있음.
  • 원자론자들은 소크라테스, 플라톤, 아리스토텔레스와 달리 ‘목적’이나 ‘목적인’과 같은 개념을 이용하지 않고 세계를 설명하려고 함.
  • (러셀의 주장)
    • 우리가 어떤 사건에 관해 ‘왜?’라고 질문할 때는 두 가지 중에 하나를 의미할 수 있겠다. ‘이 사건은 어떤 목적에 이바지했는가?’를 뜻하거나 ‘이전에 주어진 어떤 조건이 이 사건을 야기했는가?’를 뜻한다.
    • 앞의 질문에 대한 답은 목적론적 설명, 혹은 목적인에 의한 설명이고, 뒤의 질문에 대한 답은 기계론적 설명이다. (중략) 그러나 경험적으로 보자면 기계론적 설명이 과학적 지식의 진보를 주도한 반면 목적론적 설명은 그렇지 못했다.
    • 원자론자들은 기계론적 질문을 했고, 또 기계론적 설명을 시도했다. 그들의 뒤를 이은 철학자들은 르네상스기가 도래할 때까지 목적론적 설명에 더욱 관심을 갖고 활동했기 때문에 과학은 막다른 골목에 접어들었다.
  • 레우키포스는 자신이 바로 감각 지각과 조화되는 이론을 세움.
    • 그는 일원론자들에게 공간이 없으면 운동도 일어날 수 없다는 점을 양보함
      • (그러나 엄밀히 말해 회전이 가능하기 때문에 공간이 없어도 운동은 가능하다)
  • (빈 공간에 대한 과학적 논쟁 역사 설명)
    • 물질과 공간을 구분하는 것에 대한 논의
    • 데카르트는 연장은 물질의 본질이므로 물질은 어디에나 존재해야 한다고 주장.
    • 라이프니츠는 약간 다른 근거에서 꽉 찬 공간이 존재한다고 믿어지만, 공간이 단지 관계들의 체계일 뿐이라고 주장.
      • 이 주제를 둘러싸고 라이프니츠와 뉴턴 사이에 논쟁이 벌어졌는데, 아인슈타인의 시대까지 미결로 남아 있다가 아인슈타인의 상대성 이론이 라이프니츠의 견해에 승리를 안겨줌.
    • 현대의 물리학자들은 빈 공간이 존재한다고 믿지 않음. 물질은 불변하는 실체가 아니며 그저 사건들이 무리를 짓는 방식일 따름이다.
    • 어떤 사건들은 물체로 여겨지는 집합체들이고, 빛의 파동과 같은 다른 사건들은 물체가 아니다. 세계를 채우는 재료(stuff)는 사건들이며, 사건은 제각기 짧은 시간 지속한다. 이 점에서 보면 현대 물리학은 파르메니데스의 주장에 반대하고 헤라클레이토스 편에 선다.
    • 공간에 대한 현대적 견해는 뉴턴이 주장했던 것과 달리 라이프니츠가 주장했던 관계들의 체계라는 입장이다.
    • 아인슈타인 이후 거리는 사물들 사이가 아니라 사건들 사이에 생기며 공간뿐만 아니라 시간과도 밀접한 관계를 맺는다. 거리는 본질상 인과성에 근거한 착상이지만 현대 물리학에서는 원거리 작용을 인정하지 않는다.
  • 원자론자들의 견해를 논리적으로 발전시킨 결과가 뉴턴의 절대 공간 이론.
  • 데모크리토스는 각 원자에는 빈 공간이 없기 때문에 관통되지도 분할 되지도 않는다고 주장.
  • 데모크리토스는 로크처럼 따뜻함, 맛, 색깔 등과 같은 성질은 물체가 실제로 갖지 않고 우리의 감각기관에서 비롯되는 반면 무게, 밀도, 굳기 같은 성질은 물체가 실제로 갖는다고 주장.
  • 데모크리토스는 철저한 유물론자.
    • 그에게서는 영혼도 원자들로 구성되며, 사유도 신체에서 일어나는 과정이다. 우주에 목적이란 없으며 기계적인 법칙에 지배받는 원자들만이 존재한다.
    • 아낙사고라스가 운동의 근원으로 제시한 정신(nous)에 반대하는 논증을 펼치기도 함.
    • 그는 유쾌함을 인생의 목표로 생각하여 온화한 마음가짐과 지적 활동을 목표에 이르는 최선의 수단으로 여김.
    • 성욕을 못 마땅하게 여겼으며, 우정의 가치는 인정했지만, 여성을 혐오했고 아이들의 교육에 대해서는 철학에 방해가 된다는 이유로 호감을 갖지 않음.
    • 이 모든 점이 제러미 벤담과 흡사함. 그리스 민주주의에 호의를 가진 점 또한 그렇다.
[ssba]

The author

지성을 추구하는 디자이너/ suyeongpark@abyne.com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