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셀 서양철학사/ 플라톤의 이상향

  • <국가>는 플라톤의 가장 중요한 대화편.
    • 이상 국가론에서 도출된 한 가지 결론은 통치자가 철학자가 되어야 한다는 주장.
  • <국가>의 명목상 목적은 ‘정의(justice)’라는 말을 ‘정의(definition)’ 내리는 것이다.
    • 그런데 첫 단계부터 모든 일은 소규모보다 대규모로 살펴보면 더 쉽게 이해할 수 있기 때문에 개인을 정의롭게 만드는 조건보다 국가를 정의롭게 만들기 위한 조건이 무엇인지 탐구하는 방법이 더 낫다고 결정한다.
    • 또 정의는 상상할 수 있는 최선의 국가가 지닌 속성 가운데 포함되어야 하기 때문에 우선 최선의 국가가 어떤 모습인지 묘사하고 나서 최선의 국가가 구비한 완벽한 특징들 가운데 어떤 특징을 ‘정의’라 부를지 결정하게 된다.
  • 플라톤은 시민을 평민/군인/수호자 계급으로 나누고 수호자 계급만 정치 권력을 갖도록 구상했다.
    • 수호자 계급은 보통 세습되지만 열등한 계급에 속한 장래성 있는 아이가 수호자 계급이 되기도 하고, 수호자 계급에 속한 아이나 젊은이가 수호자 자격을 충족하지 못하면 낮은 계급으로 내려가기도 한다.
    • 플라톤은 교육을 중시하는 한편 연극과 음악 등에 대해서는 검열을 주장함.
    • 경제에 대해서는 수호자 계급에 철저한 공산주의를 주장. 추가로 가족에 대해서도 공산주의를 적용함.
    • 이상 국가의 목적은 전체 국가의 선이지 한 계급의 행복이 아니다. 부와 가난은 둘 다 해롭기 때문에 플라톤의 이상 국가에는 어느 것도 존재하지 않는다.
    • 입법자는 여자와 남자를 일정한 수에 맞추어 수호자 계급으로 선출하여 공동 숙소에 살게 함.
    • 통치자들은 혈통이 가장 우수한 아비가 가장 많은 자식을 낳도록 조정할 수 있고 아이들은 출생하자마자 부모와 떨어져 대규모로 양육됨. 부모는 자식이 누구인지 모르고 자식도 부모가 누구인지 모른다.
  • 국가의 정의는 모든 사람이 각자 자기 몫을 하고 남의 일에 참견하지 않는데서 실현된다고 주장.
    • 국가는 상인 계급, 보조 계급, 수호자 계급이 각각 자기 몫을 하고 다른 계급의 일에 간섭하지 않으면 정의롭다.
  • 플라톤은 국가를 통해 무엇을 성취하려 하는가 하고 물으면 국가는 대체로 같은 인구를 가진 나라와 맞선 전쟁에서 승리함으로써 특정한 소수 사람들을 위한 생계를 보장하려 한다.
    • 플라톤의 국가에서는 엄격성으로 말미암아 분명히 에술작품을 창작하지도 학문을 체계적으로 확립하지도 못한다. 다른 점과 마찬가지로 이런 점에서도 스파르타와 유사하다.
  • 플라톤은 선 자체가 존재하며 선의 본성을 식별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 사람들이 선에 관해 의견이 일치하지 않을 때 적어도 한 사람은 지적인 오류를 범한 셈이며, 마치 사실의 문제에 관해서 일어나는 과학적 불일치인 양 취급한다.
  • 플라톤의 국가 건립은 공상에 그치거나 불가능한 일이 아니었다.
    • 실제 스파르타는 이상 국가에 필요한 여러 조건을 갖추고 있었고, 플라톤 추종자들의 무리가 스페인이나 갈리아의 해안가에 이상 국가를 실제로 건설할 수 있었을 수도 있었다.
    • 그러나 당시 전쟁 분위기와 함께 플라톤이 이상 국가를 실천해 보이려던 시도는 성공을 거두지 못했다.
[ssba]

The author

지성을 추구하는 사람/ suyeongpark@abyne.com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