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대왕

악마 벨제붑을 의미하는 제목을 지닌 이 소설은 무인도에서 소년들의 모험을 다루는 소설 입니다
 –책 마지막의 작품 해설 부분에 나오는 내용인데 사실 벨제붑은 파리대왕이 아니라 곤충대왕인데 오역으로 인한 결과라더군요

비행기 사고로 추락하게 된 무인도에서 어른이라고는 하나도 남지 않고 어린이들만 남아 생활하는 내용으로
사회적 규율이 벗어난 무인도에서 점점 야만적으로 변해가는 소년들과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사회적 이성을 지키려는 소년들간의 대결이 주 내용이라 할 수 있지요

제목에서 드러나는 악마의 이름과 무인도에서 점점 야만적으로 변해가는 소년들이라는 구성은 나쁘지 않지만
개인적으로는 이야기가 진행되는 흐름이 그다지 공감도 되지 않고 
또 이야기상 불필요한 혹은 늘어지는 부분이 보여 딱히 재미있게 읽지도 못했습니다
 –이전에 읽은 1984와 동물농장이 워낙에 깔끔하고 자연스러운 흐름을 가졌기 때문에 비교가 되서 더욱 그럴 수도 있겠습니다만

개인적으로는 크게 감명 받지 못했지만 그래도 널리 인정 받는 소설이고
인간의 본성을 탐구하는 식의 잘 먹히는 주제를 갖고 있기도 하니 관심 가신다면 한 번쯤 읽어 볼만한 책이라 생각됩니다
 –사실 책에서 이야기하는 인간 본성에 대한 것도 저는 공감하지 않습니다만

It's only fair to share...Share on FacebookShare on Google+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LinkedIn

The author

지성을 추구하는 디자이너/ suyeongpark@abyne.com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