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셀 서양철학사/ 플라톤의 우주론

  • 티마이오스는 플라톤의 우주론이 담겨 있는 저술로 소크라테스가 초기 대화편에서 차지한 지위를 피타고라스가 이어 받고 있다.
    • 수가 세계를 설명하는 원리라는 견해를 어느 정도까지 포함한 피타고라스 학파의 학설들이 주로 채용 됨.
    • 감각 가능한 세계는 영원하지 않으며, 신이 창조한 세계임이 틀림없다. 신은 선하기 때문에 영원한 존재의 원형에 따라 세계를 만들었다. 또한 신은 질투심이 없으므로 만물이 가능한 자신과 닮기를 원했다.
    • 플라톤의 신은 유대교나 그리스도교의 신과 달리 무에서 세계를 창조하지 않고 이전에 존재하던 물질(material)을 재배열했을 따름이다.
    • 신은 영혼 속에 지성을, 육체 속에 영혼을 불어 넣었다. 신은 세계전체를 영혼과 지성을 갖춘 살아 있는 생물로 만들었다.
    • 세계는 하나일 뿐 소크라테스 이전 많은 사상가들이 가르친 바와 달리 세계가 여럿 존재하지는 않는다.
    • 세계가 하나 이상 존재하지 못하는 까닭은 신이 파악한 영원한 원본과 가능한 한 일치하게 설계하여 창조한 모사한 세계이기 때문이다.
    • 신은 4원소를 모두 사용했으므로 세계는 완벽하게 만들어져 나이를 먹지도 병들지도 않는다.
    • 인간이 잘 살면 죽은 다음에 자신의 별에서 행복하게 살게 된다. 그러나 악하게 살면 다음 생에 여자로 태어날 것이다. 만약 남자가 악행을 거듭하면 다음 생에 짐승이 되어 마침내 이성이 승리를 거두는 날까지 윤회를 거듭한다.
  • 원인에는 두 종류가 있다. 즉 지성 원인이 있고 다른 존재에 의해 움직이고 나서 또 다른 존재를 움직일 수 밖에 없게 하는 원인이 있다.
    • 전자는 정신이 부여하기 때문에 공정하고 선한 일을 만들어내는 작용인이지만, 후자는 우연히 질서나 계획 없이 결과를 산출한다.
    • 원인의 두 종류를 모두 연구해야 하는 까닭은 창조가 바로 필연과 정신이 혼합되어 빚어지는 일이기 때문이다.
  • 티마이오스의 주장에 따르면, 물질계를 구성하는 진짜 요소는 흙, 공기, 불, 물이 아니라 두 가지 삼각형인데, 하나는 정사각형의 절반인 직각삼각형이고, 다른 하나는 이등변 삼각형의 절반인 직각삼각형이다.
    • 원래 만물은 혼돈 속에 있었고, ‘여러 요소들은 우주를 형성하도록 배열되기 전에는 각각 다른 곳에 있었다’
    • 위에서 말한 삼각형들은 두 종류 모두 가장 아름다운 형상들이므로, 신은 삼각형의 형상들을 이용해 질료를 빚었다고 한다.
    • 가장 아름다운 두 삼각형들로 5가지 정다면체 가운데 4가지 정다면체를 구성하는 일이 가능하며, 4원소 각각을 구성하는 각 원소는 정다면체이다.
    • 흙을 구성하는 원소는 정육면체이고, 불을 구성하는 원소는 정사면체이며, 공기를 구성하는 원소는 정팔면체이고, 물을 구성하는 원소는 정이십면체이다.
  • 에우클레이데스의 <기하학 원론> 13권에서 설명한 정다면체 이론은 플라톤 시대에는 최신 발견에 속했다. 바로 테아이테토스가 정다면체 이론을 완성했으며, 그의 이름을 딴 플라톤의 대화편에 청년으로 등장한다.
    • 플라톤은 정십이면체에 대해 ‘신이 우주의 본을 뜰 때 다섯 번쨰 조합을 사용했다’고 말할 따름이다. 이 말은 모호한데, 우주가 정십이면체임을 암시한다.
    • 그러나 다른 곳에서는 우주가 구형이라고 말한다.
  • 티마이오스는 인간이 지닌 두 가지 영혼을 설명하는데, 하나는 죽지 않는 영혼이고, 다른 하나는 죽는 영혼이다. 죽지 않는 영혼은 조물주가 창조했고, 죽는 영혼은 신들이 창조했다.
    • 죽지 않는 영혼은 머릿속에 있고, 죽는 영혼은 가슴 속에 있다.
[ssba]

The author

지성을 추구하는 사람/ suyeongpark@abyne.com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