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셀 서양철학사/ 아리스토텔레스의 형이상학

  • 아리스토텔레스 사후 2000년 동안 그에 필적할 만한 철학자가 등장하지 않았기 때문에, 그의 권위는 교회의 권위만큼이나 무소불위의 지위를 누렸다.
    • 때문에 철학 뿐만 아니라 과학에서도 진보를 가로막는 심각한 장애요소가 되었음.
    • 17세기가 시작된 이래 지성사에 중요한 획을 그은 거의 모든 사상이 아리스토텔레스의 학설을 공격하면서 시작되었다. 논리학의 경우 이런 경향은 오늘날에도 여전히 나타난다.
  • 아리스토텔레스는 오늘날의 교수처럼 글을 쓴 첫 인물이다. 그가 쓴 논문은 체계를 갖추어 토론 내용이 항목별로 분류되어 있다.
  • 플라톤에게 스며들었던 오르페우스교의 요소가 아리스토텔레스에서는 희석되어 상식이라는 강력한 요소와 혼합되었다.
    • 아리스토텔레스가 플라톤 색채를 나타내는 곳에서는 누구나 그가 받은 가르침으로 인해 타고난 기질이 압도당했다고 생각한다.
    • 그는 종교에 기울지 않은 인물이다.
    • 그는 상세한 서술이나 비판의 측면에서는 최고 수준을 자랑하지만, 기초의 명확성이나 티탄의 광휘가 부족하기 때문에 거대한 체계를 구축하는데 실패한다.
  • 아리스토텔레스의 형이상학을 어떤 논점에서 설명할지 결정하는 일은 어렵지만, 가장 설명하기 좋은 지점은 플라톤의 이상 이론을 비판하고 보편자 이론을 대안으로 제시하는 부분이다.
    • 아리스토텔레스의 형이상학은 상식으로 희석된 플라톤 사상이라고 묘사해도 괜찮다
    • 아리스토텔레스의 형이상학은 플라톤 사상과 상식이 쉽게 섞이지 않기 때문에 이해하기 어렵다.
  • ‘보편자’라는 용어는 여러 실체를 서술하는 본성을 지니기 때문에, ‘개별자’란 용어가 그 속성을 나타내지 못한다는 뜻으로 사용한다.
    • 고유명사가 나타내는 대상은 ‘실체’인 반면, ‘인간답다’나 ‘인간’ 같은 형용사나 집합명사가 나타내는 대상은 ‘보편자’라 부른다.
    • 실체는 ‘이것(this)’ 이지만, 보편자는 ‘이러한 것(such)’에 해당하므로, 현실의 개별(particular) 사물이 아니라 사물의 종류를 가리킨다.
    • 보편자는 ‘이것’이 아니기 때문에 실체가 아니다.
    • 아리스토텔레스의 주장에 따르면 ‘어떤 보편 명사이든 실체를 나타내는 이름이 되지는 못할 듯 하다. 왜냐면 각 사물의 실체는 그 사물의 고유한 것으로서 그 밖의 어떤 사물에도 속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보편자는 사물 하나 이상에 속하도록 되어 있기 때문에 사물들에 공통된 무엇이다’
    • 다시 말해 보편자란 홀로 실존할 수 없고, 특정한 사물들 속에만 존재한다.
  • (러셀의 말)
    • 내가 아리스토텔레스의 보편자 이론을 명료하게 설명하지 못했다면, 그것은 아리스토텔레스의 이론 자체가 명료하지 않기 때문이다.
    • 그러나 아리스토텔레스의 보편자 이론은 플라톤의 이상 이론에서 한 단계 진보한 이론이라 확신하며, 철학의 진정한 문제를 다룬 매우 중요한 이론이라는 점도 확실하다.
  • 아리스토텔레스와 그를 추종한 스콜라 철학자들에게 중요한 용어가 하나 더 있는데, 바로 본질(essence)이다.
    • 본질은 결코 보편자와 동의어가 아니다. 당신의 본질은 ‘당신이 바로 당신의 본성에 따라 존재하게 하는 무엇’이다.
    • 본질은 당신의 속성들 가운데 당신 자신이 아니게 되지 않고서는 잃어버릴 수 없는 속성들이며, 개별 사물뿐만 아니라 종도 본질을 지닌다고 말할 수도 있다. 종의 정의는 그것의 본질을 언급해야만 가능하다.
  • 아리스토텔레스의 다음 논점은 ‘형상(form)’과 ‘질료(matter)’의 구분이다.
    • 대리석은 질료지만 조각가가 틀을 잡은 모양은 형상이다.
    • 그는 형상의 효력으로 질료는 어떤 한정된 사물이 되기 때문에 형상이 그 사물의 실체라고 말한다.
    • 아리스토텔레스는 영혼은 육체의 형상이라고 주장. 영혼이란 육체가 목적과 통일을 이루어서 ‘유기체’라는 말에서 연상되는 특징을 지닌 한 사물이 되도록 만드는 실체라고 주장.
  • 형상이란 질료의 일부를 통일하는 무엇이며, 이러한 통일은 언제나 그렇지는 않지만 목적론과 일치되는 듯 하다.
    • 한 사물의 형상은 그 사물의 본질이자 제일 실체라고 한다. 보편자는 실체가 아니지만, 형상들은 실체들이다.
    • 모든 사물이 다 질료를 갖지는 않는다. 영원한 사물들도 존재하는데, 이 영원한 사물들은 공간 속에서 움직이는 사물들을 제외하면 질료를 갖지 않는다.
    • 사물들이 형상을 얻게 되면 현실성이 증가한다. 말하자면 형상을 얻지 못한 질료는 가능태일 따름이다.
  • 아리스토텔레스의 질료, 형상 이론은 가능태(potentiality)와 현실태(actuality)의 구별과 관계가 있다.
    • 맨 질료(bare matter)는 형상의 가능태이다. 그러니까 변화란 모두 변화된 후에 해당 사물이 이전보다 더 많은 형상을 지닌다는 점에서 ‘진화’라고 부를 만하다. 형상을 더 많이 지닌 존재는 ‘현실성’을 더 많이 지녔다고 생각한다.
    • 신은 순수 형상이자 순수 현실태이다. 그러므로 신 안에서는 결코 변화는 일어나지 않는다.
    • 이 학설은 낙관론과 목적론을 포함하는 듯이 보일 것이다. 그러니까 우주와 우주 안의 만물은 이전보다 더 나아지는 쪽으로 계속 발전한다는 말이다.
  • 아리스토텔레스의 신학은 흥미롭고 형이상학의 나머지 부분과 밀접하게 연결되는데, 사실 ‘신학’은 우리가 ‘형이상학’이라 부르는 학문을 아리스토텔레스가 부르는 명칭이다.
    • 그는 실체에는 세 종류, 곧 감각되고 소멸되는 실체, 감각되지만 소멸 하지 않는 실체, 감각되지도 소멸되지도 않는 실체가 존재한다고 말한다.
    • 첫째 부류에는 식물과 동물이 포함되고, 둘째 부류에는 천체가 포함되며, 셋째 부류에는 인간의 이성혼을 비롯한 신이 포함된다.
  • 신을 지지하는 주된 논증은 제일 원인 논증이다. 말하자면 운동의 기원이 되는 무엇이 존재함이 틀림없고, 이 무엇 자신은 운동해서는 안 되며, 영원한 실체이자 현실태여야 한다.
    • 아리스토텔레스는 욕망의 대상과 사유의 대상이 바로 이렇게 자신은 운동하지 않으면서 운동을 일으킨다고 말한다.
    • 그래서 신은 사랑받는 존재이기에 운동을 일으키지만, 운동을 일으키는 다른 온갖 원인은 당구공처럼 스스로 운동함으로써 작용한다.
    • 신이 순수 사유인 까닭은 사유가 지고한 존재이기 때문이다. ‘생명도 신에게 속한 까닭은 사유의 현실태가 생명이고 신이 그 현실태이기 때문이다. 또 신이 자기 힘에 의존하려는 현실태는 가장 선하고 영원한 생명이다. 그러므로 신이란 살아 있는 영원한 존재이며 가장 선하기 때문에 생명과 지속은 계속 영원히 신에게 속한다. 이 존재가 바로 신이다.’
    • ‘지금까지 말한 내용에서 영원하기에 운동하지 않고 감각되는 사물과도 분리된 실체가 존재한다는 사실이 명백해진다. 신은 이러한 실체로서 크기를 갖지 않기 때문에 부분이 없고 나뉘지도 않는다는 사실이 입증되었다. 또 신은 고통을 당하지 않으며 변할 수도 없다는 사실도 입증되었다. 왜냐면 다른 변화는 모두 장소가 변한 다음에 일어나기 때문이다’
    • ‘신이 생각하는 사유는 자기 자신에 대한 사유야 하기에 신의 사고는 사고에 대한 사고이다’
    • ‘신은 부동의 원동자(the unmoved mover)’로 정의될 수 없다’
  • 아리스토테렐스는 원인에는 질료인, 형상인, 작용인, 목적인의 4가지 종류가 있다고 함.
    • 현대의 용어법에 따르면 ‘원인’이라는 말은 작용인에 한정되고 부동의 원동자는 목적인으로 간주될 수 있다. 그러니까 부동의 원동자는 변화가 향하는 목적을 제공하며, 변화는 본질적으로 신과 닮아가는 진화로 나타난다.
  • 신은 영원히 순수 사유로서 행복, 즉 완전한 자기충족의 상태에 있어 실현되지 않은 목적이 하나도 없는 존재이다.
    • 이와 반대로 감각 세계는 불완전하지만, 불완전한 생명, 불완전한 욕망, 불완전한 사유에서 비롯된 염원을 드러낸다.
    • 모든 생물은 정도가 크든 작든 신을 의식하기에 신에 대한 염원과 사랑으로 활동하며 신을 향해 움직인다. 따라서 신은 모든 활동의 목적인이다.
    • 변화는 질료에 형상을 부여할 때 일어나지만, 감각 사물이 관련된 경우 질료라는 기체는 언제나 있게 마련이다. 신만이 질료 없는 형상으로 이루어진다.
    • 세계는 등급이 더 높은 형상으로 진화하기 때문에 신과 더 많이 닮은 단계로 계속 진보한다. 그러나 그 과정이 완성되지 못하는 까닭은 질료가 완전히 제거될 수 없는 탓이다.
    • 이것이 진보와 진화의 종교인데, 바로 신의 정적인 완전성(static perfection)은 유한한 존재들이 신을 느끼는 사랑을 통해서만 세계를 움직이기 때문이다.
    • 플라톤은 수학에 기울었지만 아리스토텔레스는 생물학에 기울었다. 이러한 차이가 바로 그들이 제시한 종교의 차이를 설명해 준다
  • 아리스토텔레스는 영혼이 육체와 밀접한 관계가 있다고 보기 때문에 피타고라스 학파의 윤회설을 조롱한다. 영혼은 육체와 함께 소멸하는 듯이 보인다.
  • 아리스토텔레스는 영혼과 정신을 구별하는데, 정신이 영혼보다 등급이 더 높아서 육체와 맺는 관계가 덜 밀접하다고 이야기 한다.
    • 정신은 우리의 일부로서 수학과 철학을 이해한다. 정신의 대상은 시간의 제약을 받지 않으므로 정신 자신도 시간의 제약을 받지 않는다.
    • 영혼은 육체를 움직이고 감각 대상들을 지각하는 존재이다. 영혼은 자가 영양, 감각, 느낌, 원동력(motivity)라는 특징을 지닌다.
    • 그러나 정신은 더 수준 높은 사고 기능으로 육체나 감각기관과 아무 관계도 맺지 않는다. 따라서 정신은 불멸하지만 영혼의 다른 부분은 불멸할 수 없다.
  • (러셀의 말)
    • 아리스토텔레스의 영혼설을 이해하려면, 영혼이 육체의 ‘형상’이며 공간을 차지하는 모양이 ‘형상’의 한 종류라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
      • 영혼의 본질적 특징은 육체의 ‘형상’이 됨으로써 육체를 단일체로서 목적을 가지는 유기적 통일체로 만든다.
  • 영혼은 이성적인 요소와 비이성적인 요소로 이루어져 있다.
    • 비이성적인 요소는 두 부분으로 나뉜다. 살아 있는 만물에서 심지어 식물에서도 발견되는 생장과 모든 동물에게 있는 욕구이다.
    • 만약 이성이 인간보다 신성하다면, 이성에 따르는 삶은 인간적인 삶보다 신성하다.
  • 비이성적인 면은 우리를 분리하고, 이성적인 면은 우리를 통합한다. 따라서 정신 또는 이성의 불멸은 분리된 인간 개인의 불멸이 아니라 불멸하는 신의 일부분이다.
  • 아리스토텔레스는 개인의 영혼 불멸을 믿었던 것처럼 보이지 않는다. 그는 그저 인간이 이성을 지니는 한 불멸하는 신성에 참여한다고 믿었을 따름이다.
    • 자신의 본성 속에 깃들인 신성한 요소를 늘리는 일은 인간에게 열려 있으며, 신성한 요소의 증대가 바로 최고 덕이다.
[ssba]

The author

지성을 추구하는 디자이너/ suyeongpark@abyne.com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