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셀 서양철학사/ 아리스토텔레스의 정치학

  • 아리스토텔레스의 <정치학>은 그 후 1500년간 존재한 세계보다 비교적 현대에 속한 세계와 더 관계가 깊다.
  • <정치학>은 국가의 중요한 가치를 지적하며 시작한다. 국가는 최고 단계에 이른 공동체로서 최고선의 실현을 목표로 삼는다.
  • 아리스토텔레스는 노예제를 찬성하는데, 노예는 편의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정당한 제도라고 주장. 노예는 자연적으로 주인보다 열등하게 태어난 존재이다.
    • 어떤 사람은 날 때부터 복종할 운명을 타고나고, 어떤 사람은 지배할 운명을 타고난다. 본성에 따라 자기 자신이 아닌 타인의 소유물인 사람은 본성에 따라 노예가 된다.
  • 사물은 적합한 쓰임과 부적합한 쓰임이 있는데, 신발을 신는 것은 적합한 쓰임이고, 팔리는 것은 부적합한 쓰임이다.
    • 소매업은 부를 얻는 자연스러운 방법이 아니라고 주장함. 부를 얻는 자연스런 방법은 집과 토지를 요령껏 관리하는 것이다.
    • 부를 얻는 모든 방법 가운데 고리대금이 가장 부자연스러운 방법이다.
  • (러셀의 설명)
    • 고리대금이란 고이율로 돈을 빌려주는 사업 뿐만 아니라 이자를 받고 돈을 빌려주는 행위를 통틀어 일컫는 말이었는데, 종교개혁 전까지 철학자들은 이자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취함.
    • 대부분의 경우 지주는 채무자가 되고 –이자 반대– 상업에 종사하는 사람은 채권자가 되었는데 –이자 찬성–, 철학자들이 속한 계급의 이익이 이자에 불만을 갖는 편이었기 때문.
    • 중세 유동성 자금 대부분을 유대인이 소유했기 때문에 고리대금에 반대하는 중세철학자들의 입장은 반유대주의로 강화 됨
    • 종교개혁기로 들어서면서 돈을 빌려주고 이자를 받는 일을 주업으로 삼는 개신교도들이 많았기 때문에, 칼뱅을 시작으로 개신교 신학자들이 이자를 인정하기에 이름.
  • 아리스토텔레스는 여러 근거를 통해 플라톤의 이상향을 비판함.
    • 첫째로 가장 흥미로운 논평은 플라톤이 국가에 대해 지나치게 통일성을 부여한 나머지 국가를 개체로 만들었다는 것.
    • 만일 여자들을 공동으로 소유한다면 누가 가정을 돌보려 하겠는가?
  • 아리스토텔레스는 플라톤의 공산주의를 불쾌하게 여긴다.
    • 재산은 개인이 소유하여야 마땅하지만, 사람들이 재산을 널리 사회 일반에 걸쳐 사용하도록 자비의 덕을 갖추게끔 훈련해야 한다.
    • 자비와 관대함은 덕이며, 사유 재산이 없다면 실현할 수 없다.
  • 정치 체제가 사회 전체의 이익을 목표로 하면 좋은 정치 체제이고, 정치 체제 자체만 돌본다면 나쁜 정치 체제이다.
    • 좋은 정치 체제에 속하는 세 종류는 군주정치, 귀족정치, 입헌정치(또는 시민정치)이다.
    • 나쁜 정치 체제에 속하는 것은 참주정치, 과두정치, 민주정치이다.
  • 아리스토텔레스는 과두정치와 민주정치의 차이가 집권당의 경제적 지위에서 비롯된다고 강조한다.
    • 부유층이 빈곤층을 고려하지 않고 통치하면 과두정치가 되고, 권력이 궁핍한 사람들의 손에 넘어가서 부유층의 이익을 무시하면 민주정치가 된다.
  • 군주정치는 귀족정치보다 더 좋은 정치형태이고, 귀족정치는 시민정치보다 더 좋은 정치형태이다.
    • 참주는 재물을 원하지만, 왕은 명예를 원한다. 참주는 용병들의 호위를 받지만 왕은 시민들의 호위를 받는다.
    • 참주는 민중선동가로서 지배층의 저명인사들에 맞서 민중을 보호하겠다는 약속으로 권력을 획득한다.
    • 아리스토텔레스는 얄궂게도 마키아벨리의 논조로 참주가 권력을 유지하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할 일을 설명학도 한다. 참주는 뛰어난 공로를 세운 인물의 입신을 막기 위해, 필요한 경우 처형이나 암살도 서슴지 말아야 한다.
  • 아리스토텔레스는 외국 정복이 국가의 목적은 아니라는 사실을 입증하는 논증도 제시함.
  • 생계를 유지하려 일하는 사람을 시민으로 인정해서는 안 된다.
    • 시민들이 직공이나 상인의 생활을 하지 말아야 하는 까닭은 이러한 삶이 비천할 뿐만 아니라 덕과 조화되지 않기 때문이다.
    • 시민이 집사여서는 안되는 까닭은 여유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 교육은 장차 시민이 될 아이들만을 위해 한다. 노예들이 유용한 기술을 배우기도 하지만, 그것은 교육의 일부가 아니다.
    • 아리스토텔레스는 시민들이 모두 정치 권력에 참여할 것이라 가정.
  • 아리스토텔레스의 견해에 따르면, 국가의 목적은 교양을 갖춘 신사, 말하자면 귀족다운 심성과 아울러 지식과 예술에 대한 사랑도 지닌 인간을 길러내는 것이다.
[ssba]

The author

지성을 추구하는 디자이너/ suyeongpark@abyne.com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