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이 직관에 묻다

숲 속을 헤매다 맹수를 만났다! 당신이라면 어떻게 하겠는가?
먼저 현재 정글의 위치와 맹수의 모습을 통해 맹수의 종류를 파악하고
그 놈이 어떠한 성향을 지녔는지 또 그 놈이 얼마나 빨리 그리고 오래 뛰는지를 떠올리고
그 놈의 뜀박질 속도와 나의 속도와의 차이를 구해서 가장 이상적인 회피로를 찾아야 할까요?
머리 속에서 그런 계산하고 있다가는 맹수가 이미 당신 코 앞까지 다가와 인사를 하고 있을지도 모르겠군요

눈 앞에 위험해 보이는 맹수가 있다면 달리 생각 할 것 없이 그냥 뒤돌아 도망치면 됩니다

직관 보다 논리라는 것이 더 믿을만하다라는 것은 다 아는 사실이지만
경우에 따라 논리보다 직관이 더 믿을만할 때도 있습니다
 –아마 여러분의 생각보다 훨씬 많이 그리고 자주 그런 경우가 있을 겁니다
논리적으로 사고하는 것은 시간이 많이 걸리기도 하지만 
잘못된 혹은 너무 많은 정보가 완벽한 논리적 사고 절차에도 불구하고 부정확한 결과를 만들어 내곤 합니다
반면 직관이라는 것은 단순히 감에 의존하는 결과라기 보다 진화라는 프로세스를 거쳐 만들어진 나름 그럴싸한 판단매커니즘이기 때문에 많은 경우에 있어 빠르고 손쉽게 만족할만한(satisfy) 결과를 만들어 냅니다
 –물론 최고의(maximal) 결과물을 얻어내려면 논리를 동원해야겠지요

이 책은 바로 이러한 직관에 대한 내용을 다루고 있는 책입니다
앞서 설명드린 것처럼 직관이 진화를 통해 다듬어진 매커니즘이기 때문에 만족할만한 결과를 만들어 낸다
고로 직관을 잘 활용하라는게 이 책의 요지인 것이지요
 –그런데 책에서는 직관을 너무 강조한 나머지 논리보다 직관을 훨씬 우월하게 표현하고 있다는 느낌도 듭니다

책이 다루고 있는 내용이나 예시들이 흥미로운 것이 많아서 책 자체로도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책이긴 합니다만
생각보다 전문적이고 어려운 내용들이 많이 나와서 사실 읽기가 만만하지만은 않은 책입니다
처음엔 다소 가벼운 책이라 생각하고 읽었다가 다소 어려움을 겪었지요
때문에 개인적으로는 좀 더 확실한 내용 이해와 더불어 책에 소개되고 있는 '어림셈법', '빠르고 간단한 나무'와 같은 좋은 개념들을 위해 책을 한 번 더 보면서 따로 정리를 해볼 생각입니다

물론 직관에 대한 맹신은 바람직 하지 않지만 논리에 대한 맹신 역시 바람직하다고는 생각되지 않기 때문에
이런 내용에 관심 있으시다면 한 번쯤 읽어 볼만한 책이라 생각됩니다

It's only fair to share...Share on FacebookShare on Google+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LinkedIn

The author

지성을 추구하는 디자이너/ suyeongpark@abyne.com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