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셀 서양철학사/ 플로티노스

  • 플로티노스는 신플라톤 철학의 창시자로 최후의 위대한 고대 철학자였음.
  • 역사적 측면에서 플로티노스는 중세기와 가톨릭 신학의 그리스도교를 형성하는데 영향을 미친 중요한 인물.
  • 플로티노스는 중요한 철학 체계 이론을 내 놓음.
    • 플로티노스가 유물론에 반대하며 펼친 논증은 훌륭하며, 영혼과 육체의 관계에 대한 온전한 개념은 플라톤이나 아리스토텔레스보다 훨씬 명로함.
  • 플라티노스는 스피노자처럼 도덕적 순수와 고결함을 갖춘 인물이었음.
  • 플라티노스의 형이상학은 일자(the one), 정신(spirit), 영혼(soul)의 성 삼위일체에서 시작함.
    • 이 세가지는 그리스도교 삼위일체와 달리 동등하지 않음. 일자가 최고 자리에 존재하고 그 다음이 정신, 그 다음이 영혼이 된다.
  • 일자는 그림자가 여러 개 생기는 조금 어렴풋한 개념인데, 일자는 때로는 신(god)이라 부르고 때로는 선 자체(the good)라 부른다.
    • 일자는 일자에서 비롯되는 최초의 필연적 결과인 존재(being)를 초월한다.
    • 일자는 생성이 없어도 현존할 수 있다. ‘일자는 아무데도 없지만 어디에나 있다.’
    • 일자는 때로 선 자체라 말하지만 선이나 미에 앞선다고 말하기도 한다.
  • 정신은 일자와 꼭 닮은 모습이라 한다. 정신은 일자가 자신을 탐색하는 과정에서 통찰력을 갖게 되기 때문에 발생하며, 이렇게 보는 활동이 정신이다.
    • 신성을 소유하고 신성의 감동을 받을 때 우리는 정신 뿐만 아니라 일자도 보게 된다.
  • 영혼은 정신보다 열등하기는 하지만 살아 있는 모든 것의 조물주이다. 영혼은 태양과 달과 별들을 비롯한 눈에 보이는 전 세계를 만들었다.
    • 영혼은 신의 지성에서 생겨난 자식이며, 두 가지 면이 있다.
    • 한 면은 정신에 열중한 내적인 영혼이고 다른 면은 외부로 향해 있는 영혼이다.
    • 외부로 향한 영혼은 하향운동과 결합되며, 하향운동 속에서 영혼은 자신의 모상을 만들어내는데, 이렇게 생겨난 것이 바로 자연이자 감각의 세계이다.
    • 스토아 학파는 자연과 신을 동일시 했지만, 플로티노스는 자연을 제일 낮은 영역, 정신을 우러러 보는 활동을 잊은 영혼에서 흘러나온 영역으로 생각 했다.
  • 플로티노스는 그리스인의 관점에서는 끝이고 그리스도교 세계의 관점에서는 시작이었다.
[ssba]

The author

지성을 추구하는 디자이너/ suyeongpark@abyne.com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