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셀 서양철학사/ 성 아우구스티누스의 철학과 신학

  • 플라톤과 아리스토텔레스는 신이 조물주가 아니라 제작자이거나 설계자라고 이야기 함.
    • 그들은 물질이 영원한 것이므로 창조되지 않으며, 형상만 신의 의지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생각 했음.
  • 순수 철학
    • 이와 달리 아우구스티누스는 세계란 물질에서 창조되지 않고 무에서 창조되었다고 주장.
      • 신은 질서와 배열 뿐만 아니라 물질도 창조하셨다.
      • 무에서 일어나는 창조가 불가능하다는 그리스인의 견해는 그리스도교 시대가 지나는 동안 간헐적으로 등장해 범신론으로 이어짐.
      • 범신론에서는 신과 인간을 구분하지 않기 때문에 세상 만물은 신의 일부이다. 이러한 범신론은 스피노자 철학 속에서 가장 완벽한 형태로 발전하며 거의 모든 신비주의자들이 매력을 느끼는 견해이다.
    • 세계가 창조되는 순간에 시간도 창조되었다.
      • 신은 시간을 초월한 존재라는 의미에서 영원하다. 신 안에서는 이전과 이후가 없기 때문에 현재만 영원히 존재할 따름이다. 신의 영원성은 시간 관계에 구애받지 않는다. 신에게 모든 시간은 동시에 존재한다.
    • 아우구스티누스는 현재를 제외하고는 과거도 미래도 실재하지 않는다고 주장. 과거는 기억과 동일하고 미래는 기대와 동일하다.
      • 하지만 아우구스티누스는 스스로도 실제로 자신의 시간 이론을 통해 모든 난점을 해결하지 못했다고 깨달음.
    • (러셀의 평)
      • 나는 아우구스티누스의 이론에서 시간을 마음과 관련시킨 부분에 동의하지 않지만, 그의 시간 이론은 분명히 진지하게 고찰해볼만한 뛰어난 이론이다.
      • 아우구스티누스의 이론은 그리스 철학에서 시간을 주제로 다룬 어떤 이론보다 훨씬 앞섰고, 칸트의 주관적인 시간 이론보다 더 우수할 뿐만 아니라 명료한 주장을 포함하고 있으며, 칸트 이후 철학자들이 수용하게 되는 이론임.
  • 신국
    • 로마 약탈 기간에 능욕당한 독실한 처녀들에 대한 입장
      • 다른 사람의 육욕이 당신을 더럽힐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정결은 마음의 덕이므로 능욕을 당해 잃어버리는 것이 아니라, 비록 실행에 옮기지 않았더라도 죄를 지으려는 의도가 있으면 잃게 된다.
    • 아우구스티누스는 이교도의 신이 실제로 존재하기는 하지만 악마들이라고 주장.
    • 점성술은 사악할 뿐만 아니라 거짓으로 가득하다. 점성술과 관련된 스토아 학파의 운명 개념이 착오인 까닭은 천사와 인간에게는 자유의지가 있기 때문.
    • 아우구스티누스는 플라톤을 어느 철학자들보다 우위에 놓음.
    • 아우구스티누스는 모든 감정을 비난한 스토아 학파에 반대해 그리스도교도의 감정은 덕성을 높이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고 주장.
    • 아우구스티누스는 플라톤처럼 감각계는 영원한 세계보다 열등하다고 주장.
    • 축복 받은 만물은 영원하지만, 영원한 모든 존재가 축복받은 것은 아니다. 지옥과 사탄은 축복 받지 못한다.
    • 세계가 6일 동안 창조된 까닭은 6이 완전수이기 때문이다.
    • 세계는 6천년 되었으며, 몇몇 철학자들이 가정하듯 주기적으로 반복하지 않는다.
    • 아담의 죄로 인류가 영원한 죽음에 이르게 말았지만, 신의 은총으로 많은 사람들이 영원한 죽음을 면했다.
    • 죄는 육신이 아니라 영혼에서 비롯되었다.
    • 결혼한 부부가 자손을 낳기 위해 하는 성교만 죄가 없다고 인정
    • 부활에는 두 가지, 곧 죽을 때 일어나는 영혼의 부활과 최후의 심판에 날에 일어나는 육신의 부활이 있다.
    • (러셀의 평)
      • 신국에는 독창성이 돋보이는 중요한 사상은 들어 있지 않다. 종말론은 유대교에 원래 있던 사상으로서 주로 <요한 묵시록>을 통해 그리스도교에 들어 왔다.
      • 예정조화설과 선민사상은 사도 바울로의 가르침
      • 성스러운 역사와 세속의 역사를 나눈 구분은 구약성서에 제시되어 있음.
      • 아우구스티누스의 업적은 앞선 요소들을 한데 묶어 당대의 역사와 관련 시킴으로써 그리스도교가 서로마 제국의 멸망과 이후 혼란기를 거치는 동안 신앙의 시험을 너무 심각하게 받지 않으면서도 이러한 요소들을 흡수하게 되었다고 해석한 점.
      • 유대 민족의 과거와 미래 역사는 어느 시대에나 억압받고 불행한 사람들의 마음을 강하게 끌어 당기는 모형이었다. 성 아우구스티누스는 유대 민족의 역사 모형을 그리스도교에 맞게 변형했고, 맑스는 사회주의에 맞게 변형했다.
        • 야훼 = 변증법적 유물론
        • 구세주 = 맑스
        • 선민 = 프롤레타리아
        • 교회 = 공산당
        • 그리스도의 재림 = 혁명
        • 지옥 = 자본가의 처벌
        • 천년왕국 = 공산사회
  • 펠라기우스 논쟁
    • 아우구스티누스 신학에서 영향력이 가장 큰 부분은 펠라기우스에 맞선 논쟁과 관련 있음.
    • 아우구스티누스는 타락 이전의 아담은 자유의지를 지니고 있어 죄를 삼갈 줄 알았으나, 선악과를 먹었기 때문에 타락했고, 그들의 모든 후손에게 타락의 죄가 전해져 그들 가운데 아무도 자기 자신의 힘만으로는 죄를 피하지 못한다. 신의 은총을 받아야만 인간은 유덕한 존재가 된다.
      • (현세에 복을 받는 것이 증명되지 않으니 내세를 약속하게 되고, 현세에 화를 입는 것은 애초에 원죄를 지니고 태어났기 때문이라는 논리 전개. 이리 안 풀리는 것은 네가 원죄를 갖고 태어났기 때문이고 일이 잘 풀리면 네가 신의 은총을 받아 복을 받았기 때문이라는 논리)
    • 신의 선택을 받은 사람들에게 내리는 신의 은총이 아니라면 타락한 상태에서 도저히 벗어날 수 없다.
    • 천벌은 신의 정의를 보여주며, 구원은 신의 자비를 보여준다. 천벌과 구원 모두 신의 선함을 드러낸다.
    • (러셀의 평)
      • 중세 교회가 저지른 잔인하기 그지없는 행적의 원인은 대부분 아우구스티누스의 음울한 보편적 죄의식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ssba]

The author

지성을 추구하는 사람/ suyeongpark@abyne.com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