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셀 서양철학사/ 프란체스코 수도회의 스콜라 철학자들

  • 프란체스코 수도회 수도자들은 도미니코 수도회 수도자들 보다는 덜하지만 정통 그리스도교 신앙을 지켰다.
    • 두 수도회 사이의 경쟁이 치열해서 프란체스코 수도회 수도자들은 성 토마스의 권위를 받아들이려 하지 않았다.
    • 프란체스코 수도회 철학자들 가운데 중요한 세 사람은 로저 베이컨, 둔스 스코투스, 오컴의 윌리엄.
  • 로저 베이컨은 수학과 과학에 대한 열정을 지닌 만물박사였음.
    • 로저 베이컨은 백과사전적 지식의 소유자였으나 체계성은 없었음.
    • 당대의 철학자들과 달리 실험의 가치를 높게 평가했으며, 무지개 이론으로 실험의 중요한 가치를 보여 줌.
  • 로저 베이컨은 무지의 원인이 네 가지 있다고 말 함
    • 첫째, 부정하고 부적합한 권위의 사례
    • 둘째, 관습의 영향
    • 셋째, 무식한 군중의 의견
    • 넷째, 외견상의 지혜를 과시하며 무지를 은폐하는 것.
    • 이 중 넷째가 가장 치명적이고 인간이 저지르는 모든 악의 근원이라 말함
  • 베이컨은 아리스토텔레스를 존경함.
  • 베이컨은 아베로에스를 추종하여 능동지성이 본질의 측면에서 영혼과 분리되는 실체라 주장.
  • 베이컨은 근대에 이르러 지식의 원천으로 실험을 논증보다 훨씬 더 중시했기 때문에 찬사를 받음.
    • 베이컨의 관심 영역이나 주제를 다루는 방식은 전형적인 스콜라 철학자들과 아주 달랐음.
  • 둔스 스코투스는 프란체스코 수도회와 아퀴나스의 논쟁을 계속 이어감.
  • 둔스 스코두스는 온건한 실재론자였음.
    • 그는 자유의지가 있다고 믿었으며,존재는 본질과 다르지 않다고 주장하기도 했음.
  • 스코두스는 존재와 본질 사이에 아무 차이도 없기 떄문에 ‘개별화의 원리’ 즉 한 사물을 다른 사물과 동일하지 않게 만드는 원리는 질료가 아니라 형상이어야 한다고 주장.
    • 개체들의 속성들 가운데 몇몇은 본질적 속성이고 다른 몇몇은 우연적 속성이다.
    • 같은 종에 속한 개체가 둘 있다면 두 개체는 언제나 본질에서 차이가 있는가 아니면 두 개체 안의 본질이 꼭 같을 수 있는가에 대해 성 토마스는 물질적 실체에 대해 후자의 견해를 받아들이고, 정신적 실체에 대해서는 전자의 견해를 받아들인 반면
    • 스코투스는 다른 두 개체 사이에는 언제나 본질의 차이가 있게 마련이라고 주장함.
    • 성 토마스의 견해는 순수 질료가 공간 속 위치의 차이로만 구별되는 균등한 부분들로 구성되어 있다는 이론에 의존하기 때문에 정신과 육체로 이루어진 어떤 사람은 육체의 공간적 위치를 통해서만 다른 사람과 물질적으로 다르다고 할 수 있는 반면
    • 스코투스는 만약 사물이 구별된다면 성질의 차이로 구별되어야 한다고 주장. 이런 견해는 플라톤에 더 가깝다.
  • 개별화의 원리 문제를 현대적으로 진술하면 여러 단계를 밟아야 함
    • 라이프니츠가 밟은 첫 단계는 본질적 속성과 우연적 속성의 구분을 제거하는 절차인데, 주의 깊게 진술하려 시도하면 곧 비현실적인 가공의 구분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드러남.
    • 따라서 우리는 ‘본질’ 대신 ‘해당 사물에 대해 참이라고 말할 수 있는 모든 명제’를 사용한다.
    • 라이프니츠는 ‘구별불가능자의 동일성’ 원리 떄문에 두 사물이 똑같아지는 일은 불가능하다고 주장.
    • 라이프니츠의 원리는 물질 입자 두 개는 시공간상의 위치에서만 다를 수 있다고 주장하는 물리학자들의 비판을 받았으며, 시공간을 관계로 환원하는 상대성 이론으로 더욱 곤란한 지경에 이르게 된 관점
  • 오컴의 윌리엄은 성 토마스 이후 가장 중요한 스콜라 철학자
    • 오컴은 정작 그의 저작에서 발견되지 않는 ‘오컴의 면도날’이란 격률로 유명.
    • ‘존재들은 필요 없이 늘어나서는 안된다’
      • (에너지 최소화의 원리, 엔트로피 법칙과도 연결지을 수 있을 듯)
    • (러셀의 평) 나는 오컴의 격률이 논리적 분석에서 풍성한 열매를 맺는 원리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 오컴은 형이상학에서는 유명론의 지지자가 아니었으나 논리학에서는 유명론을 지지함.
  • 오컴에게 논리학은 자연철학을 위한 도구로서 형이상학에서 독립할 수 있는 학문 분야였음.
  • 논리학은 추론적인 과학에 대한 분석인데, 과학은 사물과 관련이 있지만 논리학은 사물과 관련이 없다.
    • 사물들은 모두 개체이지만, 명사들 가운데는 보편자도 있다.
    • 논리학은 보편자들을 다루지만, 과학은 보편자들에 대해 논하지 않고 보편 개념들을 사용한다.
    • 논리학은 명사들이나 개념들에 관심이 있는데 그것들을 물리 사태로서 다루지 않고 의미를 지닌 것으로 다룬다.
    • 인간은 종개념이다(Man is a species)라는 명제가 논리학의 명제가 아닌 까닭은 그 명제가 성립하려면 인간에 대한 지식이 필요하기 때문.
    • 논리학은 정신이 자기 내부에서 꾸며낸, 즉 이성의 존재를 토앟지 않고서는 존재할 수 없는 것들을 다룬다.
    • 개념은 자연에 따른 기호이며, 낱말은 규약에 따른 기호이다.
    • 우리는 한 사물로서 낱말에 대해 말하는 경우와 의미를 지닌 것으로서 낱말에 대해 말하는 경우를 구분하지 않으면 안 된다.
  • 사물을 가리키는 명사는 ‘1차 개념 명사’이다.
    • 과학의 명사들은 1차 개념에 속하고, 논리학의 명사들은 2차 개념에 속한다.
    • 형이상학의 명사들은 1차 개념에 속한 낱말이 지시하는 사물과 2차 개념에 속한 낱말이 지시하는 사물을 둘 다 지시한다는 점에서 고유한 특징을 나타낸다.
    • 형이상학에는 정확히 여섯 가지 명사, 즉 존재, 사물, 어떤 것, 하나, 참, 선이 있다.
    • 이러한 명사들은 모두 서로 술어가 될 수 있다는 고유한 특징을 가진다.
    • 그러나 논리학은 형이상학의 명사들과 상관없이 독자적으로 연구를 수행할 수 있다.
  • 오성(understanding)의 대상은 사물이지 정신이 생산한 형상이 아니다.
    • 형상은 이해되는 무엇은 아니지만 그것에 의해 사물을 이해하게 된다.
    • 논리학에서 보편자는 여러 다른 명사나 개념들의 술어가 될 수 있는 명사나 개념일 따름이다.
    • 보편개념, 유개념, 종개념은 2차 개념에 속한 명사들이므로, 사물을 의미할리 없다.
    • 그러나 하나와 존재는 환위할 수 있기 때문에, 만약 보편자가 존재하게 되면, 보편자는 하나이자 개별 사물이 된다.
    • 이에 대해 오컴은 아퀴나스의 견해에 동의하고, 아베로에스, 아비세나, 아우구스티누스 지지자들의 견해에 반대한다.
    • 아퀴나스와 오컴은 둘 다 개별 사물, 개별 정신, 이해의 활동만 존재한다고 주장한다.
    • 사실 두 철학자는 모두 사물에 앞선 보편자(universale ante rem)를 인정하지만, 오로지 창조를 설명하기 위해 인정할 뿐이다.
    • 창조할 수 있으려면 창조 이전에 신의 정신 속에 보편자가 존재해야 한다는 것이다.
    • 그러나 이것은 신학에 속한 문제이지, 오로지 사물 다음의 보편자(universale post rem)와 관련된 인간의 지식에 대한 설명에 속한 문제가 아니다.
    • 인간의 지식을 설명하는 경우 오컴은 보편자를 결코 사물로 인정하지 않는다.
  • 오컴에 따르면 장차 일어날 우연한 사건에 관한 명제는 참도 거짓도 아니다.
    • 그는 이러한 견해를 신의 전지와 조화시키려 하지 않는다. 
    • 그는 여기서도 다른 곳과 마찬가지로 논리학을 형이상학과 신학에서 떨어뜨려 자유롭게 놓아둔다.
  • 감각 영혼과 지성 영혼은 인간 안에서 실제로 구별되는가라는 질문에 오컴은 증명하기는 힘들겠지만 구별된다고 대답한다.
  • 오컴의 작업은 논리학이나 인간의 지식을 형이상학이나 신학과 관련 없이 연구할 수 이다고 주장함으로써 과학적 연구를 촉진했다.
  • 오컴의 윌리엄 이후 위대한 스콜라 철학자는 더는 없다. 위대한 철학자들을 위한 시대는 르네상스 후기에 막을 열었다.

 

[ssba]

The author

지성을 추구하는 사람/ suyeongpark@abyne.com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