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셀 서양철학사/ 로크의 인식론

  • 존 로크는 역사상 일어난 혁명 가운데 가장 온건했으며 전무후무한 성공을 거둔 1688년 명예혁명의 주창자이다.
    • 명예혁명이 겨냥한 목표들은 가장 온건했지만 대부분 착오 없이 성취되었기 때문에, 이후 영국에서 더는 혁명이 일어나지 않았다.
  • 로크의 견해는 타당한 면은 물론이고 잘못된 면까지도 실제적으로 유용했다.
    • 제일 성질은 물체에서 분리되지 않는 성질들로, 견고성, 연장, 모양, 운동, 정지와 수량 등이다. 제이 성질은 나머지 전부, 즉 색, 소리, 냄새 등이다.
    • 그는 제일 성질은 물체 속에 실제로 존재하는 반면, 제이 성질은 지각한느 자 안에 존재할 뿐이라고 주장한다. 눈이 없으면 색도 없으며 귀가 없으면 소리도 없는 것이다.
    • 로크의 이원론은 양자 이론이 출현할 때까지 실용 물리학을 지배했다. 물리학자들은 명시적이든 암묵적이든 로크의 이원론을 가정했을 뿐만 아니라 그의 이론은 아주 중요한 여러 발견의 원천으로서 효과가 있었다.
    • 물리계가 운동하는 물질로만 구성되어 있다는 이론은 일반적으로 수용되는 소리, 열, 빛, 전기 이론이 근거한 바탕이었다.
  • 로크 사상의 특징은 독단의 흔적을 찾기 어렵다는 점인데, 이 점은 그에게서 시작되어 자유주의 운동 전체로 전파되었다.
  • 로크가 사용한 이성의 역할은 두 가지이다.
    • 하나는 우리가 확실하게 인식한 내용이 무엇인지 물어보는 일이고 다른 하나는 개연성만 지니기 때문에 확신을 갖고 지지할 수 없는데도 실제 생활에 수용하면 좋은 명제들에는 어떤 부류가 있는지 탐구하는 일이다.
    • 그의 말에 의하면 ‘개연성의 근거는 두 가지로 우리가 하는 경험과의 일치와 타인의 경험에 따른 증거이다.’
  • 로크는 어떤 명제이든 명제에 부여한 찬성의 정도는 그것을 지지해주는 개연적인 근거에 의존해야 한다고 말한다.
    • 그는 우리가 종종 확실성에 미치지 못하는 개연성에 의지해 행동할 수 밖에 없다고 지적하고, 이런 고려에 따른 올바른 습관은 ‘서로 자비와 인내로 대하는 것’이라고 말한다.
    • 왜냐하면 전부는 아니라도 대다수 사람들은 자신들이 진리라고 생각한 것에 대해 확실하고 의심 불가능한 증거를 대지 못하면서 각자 자신의 의견을 가지는 것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 인간의 오성 곧 이해력은 종종 실수를 저지르기도 하지만, 이성 말고는 다른 어떤 안내자도 인정할 수 없고, 맹목적으로 다른 사람의 의지와 명령에 복종할 수도 없는 까닭이다.
    • 우리는 당연히 서로 상대방의 무지를 가엾게 여기며 너그럽고 공정하게 정보를 교환함으로써 무지를 없애려 애써야 한다.
  • 로크는 경멸하는 태도로 형이상학을 대했다. 그는 당대 형이상학을 지배하던 실체 개념이 모호하고 막연해서 무용지물이라 생각하지만, 실체 개념을 송두리째 거부할 정도로 모험을 감행하지는 않는다.
  • 경험론이 모든 지식은 경험에서 유래한다는 학설이라면 로크는 아마 경험론의 창시자로 생각될만하다.
    • 그는 본유관념을 거부하면서 이렇게 말한다. ‘어디에서 이성과 지식의 재료를 얻는가? 이 질문에 나는 경험에서 온다고 한마디로 답변한다. 우리의 모든 지식은 경험에 기초하며 궁극적으로 경험에서 모든 지식이 도출되기 마련이다.’
    • 관념은 두 가지 근원에서 유래한다. 감각과 정신의 활동인 지각인데, 지각을 ‘내감(internal sense)’이라 부르기도 한다.
    • 우리는 관념을 수단으로 이용해야만 생각할 수 있고 모든 관념은 경험에서 유래하기 때문에 우리가 획득한 어떤 지식도 경험에 앞설 수 없다는 사실은 자명하다.
  • 로크는 지각이란 ‘지식에 이르는 첫 단계이자 지식을 얻기 위해 필요한 모든 재료가 모이는 입구’라고 말한다.
    • 현대인에게 당연한 소리로 들리지만, 당시 정신은 모든 종류의 사물을 선험적으로 알 수 있는 능력이라 여겼기 때문에 지식이 지각에 전적으로 의존한다는 선언은 새롭고 혁명적인 학설이었다.
  • 로크는 ‘일반 명사에 대하여’에서 보편 개념에 대해 극단적인 유명론자의 입장을 취한다.
    • 실제로 존재하는 모든 사물은 개별자들뿐이지만 우리는 ‘인간’과 같은 일반 관념을 만들어서 여러 개별자에게 적용하며 일반 관념에 이름을 붙이기도 한다.
    • 일반 관념의 일반성은 오로지 다양한 개별 사물들에 적용된다거나 적용될 수 있다는 사실에서 성립한다.
    • 그러니까 일반 관념은 우리 정신 안의 관념으로 존재할 경우 바로 실제로 존재하는 다른 모든 사물처럼 개별성을 가진 존재라는 말이다.
  • ‘실체의 이름에 대하여’에서 스콜라 철학의 본질주의를 논박한다.
    • 사물이 실재하는 본질을 지닐지도 모르지만, 본질이란 물리적 구조, 즉 대체로 우리에게 알려지지 않은 무엇으로서 적어도 스콜라 철학에서 말한 ‘본질’은 아니다.
    • 우리가 알 수 있는 본질은 순 언어적인 무엇으로서 일반 명사의 정의 내용으로만 존립한다.
  • 경험론과 관념론은 지금까지 만족스런 해답을 찾지 못한 철학적 문제 한가지와 마주하는 비슷한 처지에 놓인다. 우리가 어떻게 우리 자신과 우리의 정신 활동 이외에 다른 사물을 인식하는지를 보여주는 문제이다.
    • 로크는 이 문제를 진지하게 고찰하지만 그의 견해도 해결하기에는 역부족이다.
  • 아직까지 신뢰성(credibility)과 일관성(consistency)을 동시에 갖춘 철학을 세우는데 성공하지 못했다.
    • 로크는 신뢰성을 자기 철학의 목표로 삼았으며, 목표에 이르러 일관성을 포기했다.
  • 로크에 따르면 자기 이익과 전체 이익은 긴 안목으로 보아야 일치되므로 가능한 장기적인 이익을 고려하며 행동해야 한다는 점이 중요하다. 다시 말해 사람들은 사려(prudence)해야 한다.
    • 사려가 계속 훈계해야 하는 덕인 까닭은 덕에서 벗어난 타락이 모두 사려를 제대로 하지 못해 발생하기 때문이다. 사려의 강조는 자유주의의 특징이다.
    • 사려가 자본주의의 발흥과 관련된 까닭은, 사려를 잘하는 자가 부유해지는 반면 사려를 하지 못하는 자는 가난해지거나 여전히 가난한 상태로 머물기 때문이다.
  • 사익과 공익이 조화를 이룬다는 신념은 자유주의의 특징으로 로크의 철학에 내재해 있던 신학적 기초가 무너진 후에도 오래 살아남았다.
    • 로크는 자유는 참된 행복을 추구할 수 밖에 없는 필연성과 정념 통제에 좌우된다고 말한다.
    • 그는 이러한 견해를 사익과 공익이 단기적으로 일치하지 않지만 장기적으로 일치한다는 자신의 학설에서 도출한다.
  • 로크는 도덕이 증명될 수 있다고 거듭 말하지만 바라던 만큼 충분하게 확장시키지 못한다.
  • (이하 로크의 논증의 헛점에 대한 러셀의 비판 생략)
[ssba]

The author

지성을 추구하는 사람/ suyeongpark@abyne.com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