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셀 서양철학사/ 윌리엄 제임스

  • 윌리엄 제임스는 ‘근본 경험주의’라는 학설을 창안했고, ‘실용주의’나 ‘도구주의’로 불리는 이론을 주창한 세 주역 가운데 한 사람이다.
  • 제임스의 근본 경험주의 학설은 <의식은 존재하는가?>라는 논문에서 최초로 공표되었다.
    • 이 논문의 주요 목적은 주체와 객체 관계가 근본적인 관계라는 사실을 부정하는데 있었다.
    • 그때까지만 해도 철학자들은 ‘인식활동’이라는 일종의 사건이 존재하며, 그 안에서 한 존재, 즉 인식하는자 혹은 주체가 다른 존재, 즉 인식되는 사물 혹은 객체를 의힉산하든 사실을 당연하게 받아들였다.
    • 인식하는 자는 정식 혹은 영혼으로 생각되었고, 인식되는 객체는 물체, 영원한 본질, 타인의 정신이고 자기의식의 경우에는 인식하는 자가 되기도 한다.
    • 일반적으로 인정을 받은 철학에 포함된 내용은 거의 대부분 주체와 객체의 이원론과 밀접한 관계가 있었다.
    • 정신과 물질의 구분, 관조적 이상, 그리고 전통적인 ‘진리’ 개념은 모두 주체와 객체의 구분이 기본적인 것이 아니라면 근본적으로 재고해 보아야 한다.
  • 그는 의식이란 “실재하지 않는 것의 이름이며 제일 원리들 가운데 하나가 될 정당한 자격이 없다. 의식에 여전히 집착하는 사람들은 단순한 메아리, 철학의 대기 중에서 사라져가는 ‘영혼’이 뒤에 남긴 희미한 풍설에 집착하는 셈이다”라고 말한다.
    • 그는 이어서 “물체와 대조를 이루며 물체에 대한 사유가 만들어지는 원래부터 있던 재료 혹은 존재의 본질은 존재하지 않는다”
    • 그러면서 그는 사유가 인식의 기능을 수행하며 그 기능을 ‘의식’이라 부를 수 있다는 사실을 부정하지 않는다는 설명을 덧붙인다.
    • 그가 부정하는 견해는 조잡하게 표현하면 의식이란 하나의 ‘사물’이라는 견해로 간주될 수도 있다.
    • 그는 세계의 모든 존재가 구성되는 근본 재료만이 존재한다고 주장한다. 그는 이 근본 재료를 ‘순수 경험’이라 부르며, 인식활동은 순수 경험의 두 부분 사이에 맺어지는 특별한 관계라고 말한다.
    • 주체와 객체의 관계는 파생된 관계로서 “내 생각에 경험은 그러한 내적 이중 관계를 갖지 않는다” 주어진 경험의 나뉘지 않는 부분은 한 맥락에서는 인식하는 자이고 다른 맥락에서는 인식되는 무엇이다.
  • (이하 러셀 설명 생략)
  • 제임스의 말을 들어보면 관념은 우리 경험의 다른 부분과 만족스러운 관계를 맺도록 도와주는 한에서 참이 된다. “관념은 그것을 믿는 것이 우리의 삶에 유익하기만 하면 ‘참’이다”
    • 진리는 선(좋음)의 한 종류지 독립적인 범주에 해당되지 않는다. 진리는 관념에서 생기며, 사건들에 의해 참으로 만들어진다.
  • (이하 러셀 비판 생략)
[ssba]

The author

지성을 추구하는 사람/ suyeongpark@abyne.com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