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트

복잡성 네트워크 분야의 대가이기도 하고 이전 책인 링크도 재미있게 읽어서 큰 기대를 갖고 읽었으나, 결론은 좀 애매했던 책.

물론 여전히 큰 도움이 된 부분도 많았는데, 무작위적 사건들에 우선순위가 도입되어 폭발성(Bursts)를 보이는 것이나 –이러면 푸아송 분포에서 멱함수 분포로 바뀌게 된다– 근거리 위주로 탐색하다가 가끔씩 아주 먼 거리로 점프하는 레비 비행(Levy fligh) –그 빈도수는 멱함수 분포를 따른다– 사람의 행동은 경로의존적 –쉽게 말해 습관– 이기 때문에 과거 행동에 대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상당히 놀라운 확률로 –평균치가 무려 93%– 미래 예측이 가능하다는 부분은 개인적으로 대단히 유익했다.

물론 사람의 행동을 예측하는 실험에서는 그 사람의 이동 패턴이라는 비교적 단순한 예측이기 때문에 높은 적중률을 보인 것일 수는 있겠지만, 여튼 사람의 과거 행동에 대한 데이터를 충분히 가지면 그의 미래 행동을 매우 높은 확률로 예측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 것은 참으로 놀랍다.

여기서 특히 재미있는 것은 그 사람의 행동을 예측하는데 그 사람의 속성 –성격이나 사회적 지위 등– 이 아니라 그 사람의 과거 행동 이력만 본다는 것. 이는 마치 동물을 이해하려면  그 동물의 실제 생태를 봐야지, 그 아래에서 동물의 피부와 조직을 구성하는 물리-화학적인 입자들을 본다고 동물을 이해할 수는 없는 것과 같은 느낌을 받아 대단히 흥미로웠다.

그러나 유익한 내용이 많았음에도 별로라고 여겨졌던 것은 이 책의 구성에 딱히 없어도 될 법한 역사 이야기가 책 분량을 절반이나 차지하고 있다는 것. 

헝가리 출신의 저자가 헝가리산 국뽕에 심취하셨는지 죄르지 세케이라는 헝가리 인물을 중심으로 한 역사 이야기를 쭉 하는데, –두유노우 죄르지 세케이?– 개인적으로는 책의 내용이랑 별로 연계도 잘 안 되는 것 같은 이야기를 책의 절반에 걸쳐서 그것도 각 이론 전개 사이사이에 계속 하고 있으니 대단히 난감했음. 

이론 좀 이야기 했다가, 세케이 이야기 해다가, 다시 이론 이야기 좀 했다가, 또 다시 세케이 이야기로 넘어가서 책 내용 이해하는 데 꽤나 많은 전환 비용이 들었다. 중간의 역사 이야기는 다 빼고 그냥 200-250페이지 분량의 서적으로 나왔으면 어떠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책 읽고 며칠 곰곰히 생각해 봤는데, 우선순위 때문에 폭발성이 생긴다는 것은 좀 아닌 것 같다. 저자가 의도한 것이 무작위적 사건들이 멱함수 분포로 바뀌는 순간에 기여하는게 무엇이냐 하는 내용이었다면 다르겠지만, 멱함수 분포를 보이는 것이 우선순위 때문이라고 하기는 좀 어려움이 많은데, 예컨대 항공망 허브나 인터넷에서 구글 같은 사이트, 경제적 부의 분포에서 빌 게이츠나 워런 버핏 같은 사람들이 우선 순위 때문에 그러한 폭발적인 모습을 가졌다고 보기에는 어려움이 많다.

경로의존적인 성향 때문에 과거 행동을 파악하면 미래 모습을 예측할 수 있다는 점은 믿을 만하다. 다만 이것도 꽤 한정적인 분야에서만 예측가능한데 과거 내 출퇴근 이력을 측정해서 할 수 있는 것은 내 미래의 출퇴근 경로일 뿐이고, 내 점심 메뉴 예측은 과거 내 점심 메뉴를 모두 훑으면 가능하다는 것 뿐. 어떤 행동을 예측하기 위해서는 그에 걸맞는 분야의 이력을 살펴 보아야 하므로, 복잡한 행동일 수록 살펴야 하는 데이터는 많아질 것이다. 중요한 사항에서의 의사결정 예측은 정말로 많은 데이터가 필요할 것.

It's only fair to share...Share on FacebookShare on Google+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LinkedIn

The author

지성을 추구하는 디자이너/ suyeongpark@abyne.com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