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주론

원래 공부 모임에서 읽기로 한 책인데, 분량이 많지 않은 책이라 그냥 후다닥 읽다보니 다 읽어서 일단 간단히 정리. 당시 시대상 –이탈리아와 주변국들의 상황이나 정치 체제, 사회 구성 등– 을 이해하지 못한채로 후다닥 읽은거라 내용을 완전히 이해했다고 보기는 어렵고 그런 자세한 내용은 공부 모임을 통해 다시 읽어 봐야 이해할 수 있을 듯.

이 책은 마키아벨리가 역사 속의 다양한 인물과 사건에서 정치 이론을 끌어낸 내용인데, 그래서인지 수많은 다양한 사례를 수집하고 거기서 통찰을 이끌어 내는 형태의 경영학 책을 읽는 듯한 느낌이 읽는 내내 들었다.

아무래도 시대상이 많이 달라 –용병이라든가 전제 군주라든가 등등 아마 여기서 말하는 공화정도 현대적 의미의 민주주의와는 또 다를 듯– 그 겉으로 드러나는 내용을 그대로 적용하기는 어렵지만, 인간이나 인간 사회라는 것이 그렇게 쉽게 변하는 것은 아닌터라 그 안에 숨겨진 질서는 현재에도 통용될 수 있어 보였다.

오래된 책임에도 꽤나 과학적이고 체계적이라서 놀랐는데, 부록을 보니 이 책이 갖는 의미가 그보다 더 컸음을 알고 또 놀람. 이 책이 등장하기 전의 정치 이론들은 현실 세계에 존재하지 않는 이상 세계 –이데아– 를 논하여, 현실 세계와는 동떨어진 내용들이었는데, 이 책이 처음으로 현실 세계의 정치를 논하였고 이후 정치 이론들이 현실 세계를 담기 시작했다고 함. 

이 책을 시작으로 정치 이론이 현실 세계를 바라보기 시작했는데, 현실 세계를 이해하려면 보다 근본적으로 인간을 이해해야 했기 때문에 체계적으로 인간을 이해할 필요성이 제기되었고, 그게 홉스에 이르러 체계적으로 이루어졌다는 내용 또한 재미있었다.

[ssba]

The author

지성을 추구하는 디자이너/ suyeongpark@abyne.com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