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잡스

제목 그대로 스티브 잡스의 전기. 처음에 책의 두께 –물론 나는 e북으로 읽었지만– 와 표지를 보고 굉장히 딱딱한 책일 것 같다는 인상에 재미 없을 줄 알았는데, 막상 읽어보니 재미가 있어서 놀랐다. 덕분에 분량이 꽤 많음에도 빠르게 읽을 수 있었음.

전반적으로 다 좋았지만 아쉬운 점이 하나 있었는데, 개인의 행동에 초점을 맞춰서 –물론 개인의 전기니까 그럴 수 있겠다만– 내용을 전개하는 바람에 중요하다고 생각된 부분이 생략되었다는 것. 잡스 본인도 인터뷰 때에서도 상당히 강조한 주요한 내용이 2가지 있었는데 책에는 그 부분이 다뤄지지 않아서 아쉬웠다.

하나는 애플에서 처음 짤린 후 많은 실패를 통해 많은 것을 배웠다고 했는데 구체적으로 뭘 배웠는지에 대한 내용이 없었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잡스가 심지어 제품 자체도 아니고 뛰어난 사람들이 위대한 제품을 만드는 영속적인 '기업'을 만드는 것이 인생의 목표라고 했음에도 정작 애플과 픽사의 기업 문화와 잡스가 그 회사들의 기업 문화를 만들기 위해 한 일들에 대한 내용은 없었다는 것이 아쉬웠음. 
 

It's only fair to share...Share on FacebookShare on Google+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LinkedIn

The author

지성을 추구하는 디자이너/ suyeongpark@abyne.com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