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켄슈타인

과학 소설의 어머니라 불리는 메리 셀리의 대표작. 자신이 만들어 낸 괴물에 의해 고통 당하는 프랑켄슈타인과 외로움과 세상의 편견에 시달리는 괴물의 고통이 잘 그려지고 있다. 

여러 모로 의미 있는 내용이고 당대에 충격도 컸을 것임에 틀림없지만 무려 200년 전에 쓰여진 소설이다 보니 지금 읽기에는 좀 밋밋한 감이 있음.
 

[ssba]

The author

지성을 추구하는 디자이너/ suyeongpark@abyne.com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