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온에서 힉스 입자까지

러더퍼드의 원자 모형에서부터 힉스 입자가 발견되기까지 입자 물리학의 발전사를 담고 있다. 

전체 내용도 간결하고 설명도 쉽게 쓰여져 있어서 물리학에 대한 지식이 있는 사람이라면 재미있게 읽을 수 있을지 모르나, 개인적으로는 입자 물리학에 대한 기반 지식이 약해서 내용을 이해하기 매우 힘들었다. 

이 책은 그래도 얇아서 끝까지 읽긴 읽었는데, 전에도 비슷하게 실패한 책이 있어서 아예 물리학 교과서를 봐야 하는 생각도 든다.

[ssba]

The author

지성을 추구하는 디자이너/ suyeongpark@abyne.com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