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제의 새 마음

황제의 새마음 -상 황제의 새마음 -하

펜로즈의 삼각형으로도 명한 수리 물리학자 로저 펜로즈의 인공지능에 대한 생각을 담은 책.

결론부터 말하자면 책의 내용은 저자가 컴퓨터가 생각 (의식)을 할 수 있다는 것에 부정하는 –결정 가능하지만 계산 불가능한– 입장으로 담겨 있다.

수학물리학자인 저자의 관점에서 그 생각에 대한 근거로써 다양한 물리학 이론들 –상대성 이론, 양자역학, 엔트로피 등– 이 다뤄지는데, 개인적으로 책에서 다뤄지는 모든 개념들에 대해 어느 정도 알고는 있었음에도 수학적인 기술은 거의 따라가지 못했다. 지금까지 읽은 책 중 가장 이해 못한 책인 듯.

물론 지금까지 아무도 컴퓨터가 생각을 할 수 있다거나 할 수 없다는 것을 증명한 사례가 없기 때문에 저자의 생각은 저자의 생각으로 이해하면 될 것 같다. –그 근거 자료들에 대한 설명이 쉽지 않으므로 그 내용은 다른 책을 통해 이해하는 편이 좋을 것 같다. 차라리 전공서적을 보는 편이 낫지 않을까 싶었음.

개인적으로는 컴퓨터가 생각을 할 수 있을까라는 질문에는 ‘언젠가는 가능하겠지만, 현세대 컴퓨터로는 불가능할 것이다’ 는 답을 갖고 있다.

인간이라는 존재 자체도 기원을 따라 올라가면 물질에서 시작해서 생명을 거쳐 의식을 가진 존재 –책의 내용에 동의하는 부분이 있다면 인간만이 의식을 갖고 있지 않다는 것. 물론 그 범위에 대해서는 나도 모르겠다– 가 등장했음을 생각해 보면 언젠가 컴퓨터가 의식을 갖는 때가 올 것이라는 것은 의심할 여지는 없다.

다만 그게 현세대의 컴퓨터 (튜링 머신)으로 가능하냐는 것은 또 다른 문제인데, 최초의 계산기가 등장해서 계산을 해냈을 당시 사람들은 그 계산기를 보면서 ‘이제는 기계가 계산도 하네. 조금만 더 하면 생각도 할 수 있겠는데’ 라고 생각했을 수 있지만, 현재의 우리가 그런 계산기가 생각이라는 것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보는 사람은 아무도 없듯이, 우리가 현재의 컴퓨터를 보고 ‘언젠가 컴퓨터가 생각하는 날이 오겠지’ 라고 하는 것은 100, 200년 후의 사람들이 ‘2020년대 사람들은 저런 수준의 컴퓨터가 생각을 할 수 있으리라 믿었다니 옛날 사람들은 참 멍청하다’고 생각해도 이상한 일이 아닐 것이다.

뭐 여튼 책은 대단히 어렵고, 그렇다고 책이 다루는 내용이 결론에 대한 증명이 가능한 것도 아니라서, 이 책을 읽어야겠다는 생각이 강하지 않다면 굳이 읽을 필요는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ssba]

The author

Player가 아니라 Creator가 되려는 자/ suyeongpark@abyne.com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