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티프래질

안티프래질

여러 면에서 유명한 나심 탈레브의 책. 그가 스스로 ‘인세르토(Incerto, 불확실성)’ 라고 부르는 책의 3번째 책이다. –엄밀히 말하면 4번째이긴 한데, 3번째인 블랙스완과 함께 가라는 블랙스완에 대한 것이므로 제외하면, 3번째이고, 인세르토 시리즈는 이후의 <스킨 인 더 게임>과 함께 총 4권이라 할 수 있음.

인세트로의 첫 번째 책인 <행운에 속지 마라>가 실력과 운의 구별에 대한 것이고, <블랙 스완>이 세상은 정상 분포 범위가 아니라는 것에 대한 것이라면 이 책은 일종의 회복탄력적인 자세 중심으로 삶에 대한 자세에 대한 내용을 다루고 있다. –외부의 충격에 부러지는 것을 프래질 하다고 하고, 그에 반대 되는 모습으로 외부 충격을 이겨내고 더 튼튼해지는 것을 안티프래질이라고 정의한다.

쉽게 말하면 니체의 ‘죽을 만큼의 시련은 너를 더 강하게 한다는 것’과 같은 맥락 –물론 나심 탈레브는 니체의 그 표현을 다르게 다르게 해석해서 오히려 그 말을 비판하던데 내 입장에서는 좀 웃긴 일이었음. 참고로 순서상 마지막인 <스킨 인 더 게임> 은 책임, 리스크를 지지 않고 말로만 떠드는 사람을 믿지 말라는 내용

나심 탈레브는 좋아하는 사람도 있고, 안 좋아하는 사람도 있는데, 나는 복잡성을 대하는 태도에 대하여 그의 주장에 전반적으로 동의하지만 모든 주장에 동의하지는 않는 편이다. 이 책에도 동의하는 내용과 그렇지 않는 내용이 모두 있다.

복잡성에 대해서는 전반적으로 동의가 되지만 그 외의 내용 중에는 애매하게 느껴지는 부분도 많았다. –나심 탈레브는 설탕을 독처럼 생각하던데 그런 사람이 와인은 왜 마시는지 웃기는 일이다. 영양이 부족한 시대에 설탕은 약으로도 쓰였던 반면, 알코올은 검증된 발암 물질인데 말이지.

책 자체도 두껍고 나심 탈레브가 하고 싶었던 말이 많았는지 책이 너무 too much talk 느낌이 강하다. 책 후반부 내용은 <스킨 인 더 게임>의 내용과 거의 동일하던데, 거기서 못 다한 말을 또 책으로 낸 게 아닌가 싶었음.

내용이 나쁘지는 않고 흥미로운 내용도 많으니 나심 탈레브를 좋아한다면 읽어보면 좋을 듯.

[ssba]

The author

Player가 아니라 Creator가 되려는 자/ suyeongpark@abyne.com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