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플은 정답이 아니다

UX 디자인의 대부로 불리는 도널드 노먼의 책. 제목 그대로 '단순하다고 다 좋은 것은 아니다. 복잡함을 제대로 다루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내용.

제품이 가지는 기능이 많을수록 복잡함이 증가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인데 그걸 무작정 단순하게 만든다고 좋은게 아니다. 버튼이 하나 밖에 없는 전화기는 켜고 끄는 것 밖에 할 수 있는게 없다. 사용자는 더 많은 기능을 원하기 때문에 제품은 복잡해질 수 밖에 없고 그렇다면 그 복잡함을 이해 가능하도록 잘 다루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 이 책의 핵심 논의. –복잡함은 없앨 수 있는게 아니기 때문에 그걸 누가 감당하느냐가 문제다. 디자이너가 감당하든지 사용자가 감당하든지.

책 자체는 마치 에세이 읽듯이 꽤 가볍게 읽을만 하지만 '기표'(Signifier)나 '희망선'(Desire Lines), 문제의 근본 원인 이해하기와 같은 디자인의 핵심적인 내용도 잘 다뤄지고 있기 때문에 디자인을 하는 사람이라면 꼭 한 번 읽어볼 만한 책이라 생각된다. –사실 도널드 노먼이 쓴 책이기 때문에 디자인 하는 사람이라면 읽어야 한다고 생각 됨.

[ssba]

The author

지성을 추구하는 디자이너/ suyeongpark@abyne.com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