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물정의 물리학

물리학자가 바라보는 현실 세계 이야기.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복잡함과 네트워크에 대한 이야기라 –그러나 저자는 자신을 통계 물리학자라고 소개함– 이라 재미있게 읽었다. 다뤄지는 주제와 서술 방식이 가볍기 때문에, 어렵지 않게 읽을 수 있음.

개인적으로 복잡함과 네트워크를 좋아하는 이유는 그것이 현실 세계를 잘 설명하고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인데, 21세기의 과학이 '대상에서 관계로' 라는 패러다임에 있다는 얘기는 그래서 참 반갑다. 우주는 관계로 이루어져 있는 곳이지 수많은 대상이 그저 나열된 곳이 아니다.

[ssba]

The author

지성을 추구하는 디자이너/ suyeongpark@abyne.com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