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물리

백미러 속의 우주

대칭을 중심으로 한 현대 물리에 대한 교양서. 저자가 대단히 유머러스해서 읽는 내내 재미가 있었다. 물리학에 관심이 있다면 한 번쯤 읽어 볼 만한 책.

다만 나도 물리학에 대한 지식이 전무한 편은 아님에도 이해가 잘 안되는 부분이 좀 있어서, 현대 물리학 –상대성이론, 양자역학, 표준 모형 등– 에 대한 어느 정도의 지식은 있어야 재미있게 읽을 수 있을 듯.

상대성이론이나 양자역학은 여기 저기서 많이 접해서 교양 수준으로는 이해하고 있지만, 표준 모형은 볼 때마다 내용 이해가 잘 안되고 막히는 기분인데, 표준 모형 자체를 좀 곱우해야 하나 싶기도 하다.

반물질

물질의 반대인 반물질에 대한 물리학 교양서. 반물질이라고 해서 존재 하지 않는 음의 영역의 것이 아니라 현재 우주를 구성하는 원자를 이루는 양성자, 중성자의 전자 대칭 형태가 되는 반양성자와 반중성자, 양전자와 같은 존재를 의미한다.

반물질에 대해서는 이 책을 통해 처음 접하게 되었는데, 그 자체도 물론 흥미로웠지만, 기존에 읽었던 물리학 교양에 비해 –보통은 러더퍼드에서 시작해서 아인슈타인을 지나 하이젠베르크, 슈뢰딩거까지 이어지는– 좀 더 현대의 내용까지 다뤄지고 있어서 좋았다. 양자역학도 쉬운 개념이 아니지만, 현대의 표준 모형은 워낙에 많은 것들이 있어서 이해하기 참 쉽지 않다.

책 자체는 댄 브라운의 <천사와 악마>에서 다뤄지는 반물질에 대한 오해에 대해 바로 잡으려는 목적으로 쓰여진 것 같은 느낌이 드는데 –결말에서 꼼꼼히 다뤄진다– 나는 그 소설을 안 읽어봐서 딱히 오해할만한 것도 없었지만, 덕분에 괜찮은 책이 출판되었으니 나로서는 즐거운 일이다.

죽기 전에 알아야 할 5가지 물리법칙

교양 물리 서적. 제목에서 알 수 있듯 5가지 물리학 개념을 발견자 개인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다루고 있다. 큰 틀에서 보자면 고전 역학에서 상대성 이론 – 양자역학으로 가는 줄기에 있는 내용이 다뤄지는데 추가로 엔트로피 개념이 정립된 통계 역학 부분도 다뤄지고 있다. –이 부분 때문에 이 책을 읽었음.

가볍게 읽을 수 있는 내용이기 때문에 관심 있다면 한 번 쯤 읽어 볼 만한 책. –중간에 수식도 살짝 나오는데, 나는 내가 물리학도도 아니고 이런 내용은 대개 넘겨가며 읽는 편. 설마 책에 틀린 수식을 써 놨을까

개인적인 취향이 어쩌다 맞았는지 모르겠지만 교양 물리학은 보통 위 흐름 (고전역학 -> 상대성 이론 -> 양자역학) 대로 다뤄지는데, 묘하게도 그 흐름에서 전자기학은 잘 다뤄지지 않는 것 같다. 전자기학을 보려면 전자기학을 다루는 내용을 따로 찾아서 봐야 함. 묘한 일.

[유튜브] 과학 쿠키

이전에 코세라에서 <머신 러닝>을 배운 후에 책 중심의 공부에서 동영상도 함께 보는 식으로 공부 방법이 바뀌어서 유튜브로 공부하는 경우가 많아졌는데 좋은 채널들이 오래 유지되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추천 채널들 공유.

과학 쿠키는 과학 교양 유튜브로 완전 대중적인 수준보다는 좀 더 깊이가 있는 내용을 핵심 위주의 설명과 직접 그린 그림을 바탕으로 한 시각화로 쉽지 않은 내용을 잘 소화할 수 있게 해준다. 그중에서 양자역학 시리즈는 개인적으로 후원도 할만큼 좋았음.

교양인을 위한 물리지식

제목 그대로 교양 물리 책. 우리가 일상적으로 마주칠 수 있는 자연 현상과 물건들에 대한 물리학의 설명을 담고 있다. 내용을 좀 가볍게 설명하고 있기 때문에 중고등학생이 보면 괜찮을 것 같다.

세이건 & 호킹 : 우주의 대변인

제목에서 짐작 가능하듯 우주에 대해 다루는 과학 교양서. 다른 지식인 마을 시리즈와는 조금 다르게 주요 인물들 –세이건과 호킹– 에 대한 이야기는 많지 않고 그들이 다룬 이론에 대해서만 살짝 언급된다.

빅뱅과 별의 탄생, 무경계 우주론 등과 같은 우주에 대한 전반적인 내용을 다루는데, 저자가 세이건과 호킹의 과학 대중화에 큰 공감을 해서인지 크게 어려운 내용 없이 대단히 대중적인 수준에서 다루고 있다. 그 부분이 살짝 아쉬울 수도 있지만 여하튼 가볍게 읽을 수 있다는 점은 좋음.

아인슈타인 & 보어 : 확률의 과학 양자역학

제목에서 짐작 가능하듯 양자역학에 대해 다루는 책. 아인슈타인의 이름이 나오지만, 상대성이론 보다는 아인슈타인이 양자 역학에 미친 영향에 대한 이야기가 중심.

책의 주인공이 아인슈타인과 보어이기 때문에 양자 역학의 초창기 –플랑크의 양자 개념에서부터 보어와 하이젠베르크의 불확정성 원리까지– 이론을 다루는데, –덕분에 분량은 작아서 금방 읽을 수 있었음– 그 시기 이론 발전의 흐름이 꼼꼼히 정리되어 있어서 좋았다. 양자 역학에 관심이 있다면 한 번쯤 가볍게 읽어볼 만한 책이라 생각 됨.

패러데이 & 맥스웰 : 공간에 펼쳐진 힘의 무대

제목에서 추측할 수 있듯, 패러데이와 맥스웰이 이룬 전자기학에 대한 이야기. 최근 읽었던 다른 책들에 비해 좀 더 전문적인 이야기가 나오는데, 전자기학에 대한 이해가 없는 나로서는 특히나 이해가 어려웠다. 전자기학에 대한 교양적인 지식을 기대하고 읽었는데, 전자기학에 대한 이해가 전혀 없으면 이해가 어려운 내용이라 난감 했음.

다만 조금이라도 전자기학에 대한 이해가 있다면 패러데이와 맥스웰이 발전시킨 전자기학에 대한 내용이 체계적으로 정리되어 있기 때문에 상당히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책이라 생각 됨.

아리스토텔레스 & 이븐 루시드 : 자연철학의 조각그림 맞추기

제목 그대로 아리스토텔레스와 이븐 루시드의 자연 철학 이야기. 이전에 읽은 <뉴턴 & 데카르트 : 거인의 어깨에 올라선 거인>과 같은 교양 과학사. 비록 현대의 기준으로는 잘못된 이야기지만, 자연을 이해하기 위해 합리적이고 과학적인 사고와 노력으로 과학사에 흔적을 남긴 고대 그리스와 중세 이슬람 철학자들을 다루고 있다.

아리스토텔레스를 비롯한 고대 그리스 철학자들에 대해서는 널리 알려진 이야기가 많지만 –일단 학교에서도 고대 그리스부터 시작하니까– 중세 이슬람의 과학 이야기에 대해서는 널리 알려진 내용이 많지 않다. 르네상스가 이슬람에서 넘어온 고대 그리스 번역서들 덕분이었다는 이야기나 알콰리즈미라는 이슬람 수학자 이름에서 알고리즘이라는 단어가 나왔다는 것 등을 보면 중세 이슬람 과학의 영향력이 결코 작지 않음에도 그에 비해 접할 수 있는 내용은 많지 않다는 것은 좀 아쉬운데, 이 책은 그러한 아쉬움을 조금 달래준다는 점에서 괜찮은 듯.

분량도 작기 때문에 가볍게 읽어보면 괜찮을만한 책이라 생각 됨.

뉴턴 & 데카르트 : 거인의 어깨에 올라선 거인

뉴턴과 데카르트를 중심으로 하는 교양 과학사. 아무래도 주로 뉴턴을 중심으로 다루는데, 물리 법칙 보다는 뉴턴이라는 인간의 생에 좀 더 초점이 맞춰져 있다. <어메이징 그래비티> 보다 좀 더 가벼운 책. 분량도 작아 정말 금세 읽었다.

기대했던 내용과는 좀 달랐지만, 흔히 보기 어려운 뉴턴의 정치적인 모습 –조폐국장과 왕립학회장으로서의 뉴턴의 모습– 에 대해 알 수 있었던 것은 흥미로웠음. 그래도 근대 물리학에 대해 좀 더 깊이 있는 교양서를 원한다면 <어메이징 그래비티>를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