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복잡성

물리학으로 보는 사회

물리학으로 보는 사회

물리학자의 관점에서 사회가 어떻게 돌아가는지를 분석하고자 한 책. 소제목에 나오는 ‘임계 질량’ 이라는 표현만 봐도 복잡성 (복잡계)에 대한 책임을 알 수 있다.

개인적으로 복잡계를 좋아하기 때문일 수도 있지만, 책의 서술은 물론 흥미롭고 재미있다. 관심 있다면 추천할만한 책.

다만 복잡계를 다루는 책의 특성이 그러하듯, 현실에 대한 설명은 잘 되지만 적용이 이루어지기 까지는 아직 갈 길이 멀다는 생각이 든다. 경제학에서 흔히 쓰는 표현을 빌리자면 기차에서 역방향으로 가는 좌석에 앉은 것과 비슷한데, 지나간 풍경들에 대한 설명은 잘 되지만, 그 다음에 어떤 풍경이 나올지는 알 수가 없는 것.

물론 현실 세계에는 예측 근본적으로 불가능한 것들이 존재하고, 그렇지 않은 것들도 예측이라는 것은 시-공간 적인 차원에서의 제약 –미시적인 수준에서 가능한 예측의 시공간과 거시적인 수준에서 가능한 예측의 시공간은 범위가 다르다. 우주적인 관점에서는 몇 억년 뒤의 것도 예측이 되지만, 양자 수준에서는 1초 뒤의 것도 예측이 어려우니까– 이 존재하기 때문에  한계는 있지만, 그 한계가 어느 지점인지를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이 든다.

번외로 책 자체는 이 책이 아마도 훨씬 먼저 나왔겠지만, 개인적으로는 다른 책들 –아마도 이 책에서 영향 받았을– 에서 비슷한 이야기를 많이 접했기 때문에, 큰 감흥은 못 느꼈다. 비단 이 책뿐만 아니라 요즘 내가 관심을 두었던 분야들에 대해 대중 교양 수준에서는 더 새로운 내용을 접하지 못한다는 느낌이 있어서, 여기서 더 이해하려면 전공 수준의 컨텐츠를 접해야 할텐데, 내 업이 그쪽에 있지 않아서 애매한 느낌이다. 내 삶의 시간은 한정적인데 모든 것을 그렇게 할 수는 없으니까. 이제는 아예 관심을 두지 않았던 책들 –예컨대 문학– 을 읽는게 나을까?

우연의 설계

복잡성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무작위성과 확률에 대해 집중하여 이야기 하는 책. 무작위성이 어떻게 현실 세계에 영향을 미치는가를 여러 분야에 걸쳐 설명하고 있다.

나도 현실 세계는 점진적인 것으로는 도달할 수 없는 영역이 있고, 그것을 넘어서기 위해서는 도약이 수반되어야 한다고 믿는 입장이고 –이른바 혁신과 최적화– 책에서 주장하는 바와 같이 우주의 아주 본질적인 부분에 무작위성이 개입되어 있다고 믿기 때문에 책의 내용을 매우 흥미롭게 읽을 수 있었다.

우주는 확률과 지수적인 변화 –카오스– 에 기반하기 때문에 우주의 모든 요소를 측정하더라도 미래 예측은 본질적으로 불가능하다. 우주라는 비디오 테이프를 처음으로 돌려 다시 재생하면 나라는 개인은 물론 지금과 같은 모습의 호모 사피엔스라는 종도 출현하지 않을 것이다. –물론 도구를 사용하고 집단 협업이 가능한 지적인 생명체는 생명이 출현했다면 시간의 문제일 뿐 대단히 높은 확률로 존재할 것이다– 책에서도 언급 되지만 초기의 작은 오차는 지수적인 변화로 인해 급격한 차이를 만들고 나중에는 전혀 본체를 잡아 먹어 전혀 다른 양상을 만들어 낸다. –양자역학의 확률적인 부분을 다중우주라는 개념으로 결정적인 것으로 확장시키는 것은 사실 못 믿겠다. 그냥 우주가 불완전하고 불확정적이라는 것을 받아들이자는게 내 입장.

이것을 이해하면 불확실성을 받아들이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깨닫게 되고, 어떻게 불확실한 외부세계에 대응할 것인가를 생각할 수 있게 된다 –책에 나오는 완전 무작위는 그 방법 중의 하나.

요즘 책을 좀 훑듯이 읽는 습관이 생겼는데, 기회가 되면 꼼꼼히 정리를 해 봐야겠다. 복잡성에 대한 대중적인 책에서 이미 많이 언급되는 내용도 많지만, 보다 촘촘하게 이해할 수 있는 내용도 많은 듯.

스케일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복잡성을 주제로 한 책. 제목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그중에서도 크기와 관련된 복잡성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생명체, 도시, 기업 등의 크기에 따른 대사율 변화와 망의 유사성에 대해 물리적인 수준에서 이해하고 그 규칙성을 — 1/4, 3/4 스케일링– 논하고 있는데, 기존에 접했던 복잡성 관련 책들에서는 다뤄지지 않았던 내용들이라 흥미롭게 읽었다. 차후에 별도로 공부를 해둬야겠다는 생각을 했음.  –복잡계에 나타나는 자기조직화, 자기유사성-프랙탈 구조 등은 결국 엔트로피-에너지와 물리적 제약을 이해하면 자연스럽게 따라오는 내용인 것 같다.

다만 도시와 기업의 차이에 대한 부분은 견해가 다른데, 도시가 초선형 스케일링이 가능하고 기업이 저선형 스케일링하는 것은 저자가 이야기하는 혁신의 문제가 아니라 대사 방식 –에너지를 흡수하고 엔트로피를 배출하는– 의 차이라고 생각 함. 도시는 구성원들의 세금을 통해 내부적으로 에너지를 확보할 수 있는 반면, 기업은 외부에서 에너지를 확보해서 내부 구성원들에 나눠줘야 하는 대사 방식의 차이로 도시는 대게 오래가는 반면, 기업은 대개 오래 못가는 것이라 생각 함. 도시도 인구가 줄면 망하는 도시는 얼마든지 나오게 마련인데, 저자가 미국에 살아서 일본과 같은 고령화 사회에서 나타나는 현상을 몰랐던게 아닐까 싶다.

개인적으로 배운게 많았고, 복잡성/복잡계는 우리가 실제적으로 부딪히는 현실 세계를 –소립자의 세계는 현실적으로 느끼기 어려운 영역이니– 잘 설명해 주는 분야이기 때문에 내용적으로는 추천할 만하지만, 복잡계 관련한 내용을 좀 접한 나도 따라가지 못한 부분들 –복잡계 자체보다는 물리학이나 생물학에 대한 내용– 좀 있어서 쉬운 책은 아니니 그것만 고려하면 될 듯.

메시 Messy

현실을 통제하려는 것이 오히려 일을 더 망칠 수 있는 다양한 사례를 바탕으로, 현실을 통제하기 보다 복잡성을 그 자체로 받아들이라고 이야기 하는 책. –복잡계를 말하는 사람들이 말하는 복잡성(complexity)은 무작위(random)와는 다르다

저자는 경제 저널리스트로 유명하지만 책 내용은 경제 보다는 복잡계에 가까운데, 개인적으로 복잡성을 좋아하는 관계로 상당히 재미있게 읽었다.

복잡성의 과학

제목 그대로 복잡성(복잡계)에 대한 책. 그간 물리학이나 생물학, 경제학을 전공으로 하는 사람이 쓴 복잡성에 대한 책과 달리 수학을 전문으로 하는 사람이 쓴 –그것도 한국인– 책은 처음이었는데, 흥미로운 내용이 많아 좋았다.

일반적인 과학이 인간 세계 보다 미시적인 세계 –원자, 분자, 세포 수준– 를 밝히는데 관심을 두는 반면, 나는 인간 세계 보다 거시적인 세계 –ex) 경제– 에 관심을 갖는데 –그렇다고 내가 전일주의(holism)는 아님– 복잡성 이론은 미시 세계의 원리를 근간으로 하여 거시 세계의 모습을 이해하는데 적합한 분야라고 생각해서 개인적으로 좋아함.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