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우주

세이건 & 호킹 : 우주의 대변인

제목에서 짐작 가능하듯 우주에 대해 다루는 과학 교양서. 다른 지식인 마을 시리즈와는 조금 다르게 주요 인물들 –세이건과 호킹– 에 대한 이야기는 많지 않고 그들이 다룬 이론에 대해서만 살짝 언급된다.

빅뱅과 별의 탄생, 무경계 우주론 등과 같은 우주에 대한 전반적인 내용을 다루는데, 저자가 세이건과 호킹의 과학 대중화에 큰 공감을 해서인지 크게 어려운 내용 없이 대단히 대중적인 수준에서 다루고 있다. 그 부분이 살짝 아쉬울 수도 있지만 여하튼 가볍게 읽을 수 있다는 점은 좋음.

코스모스

설명이 필요 없는 최고의 과학 교양 서적. 천문학이 중심이긴 하지만 과학의 여러 분야의 내용도 두루 다뤄지고 있기 때문에 현대 과학의 내용을 두루 살필 수 있다.

흥미로운 것은 과학 서적이지만 과학 외의 분야에 대한 이야기도 많다는 건데, 역사적인 맥락도 함께 짚어가면서 설명하는 방식이 전달하고자 내용을 보다 잘 이해할 수 있게 해주는 것 같아 좋았다. 비단 대중을 위한 교양 서적만이 아니더라도 각 분야의 개괄을 다루는 책이라면 이런 식으로 맥락을 함께 짚어 주는 것이 흥미도 이끌어 낼 수 있고 좋은 방법인 것 같다는 생각을 했음. 

멀티 유니버스

제목 그대로 우주가 여러 개 있다는 책. 현시대의 다양한 물리학 이론들 –인플레이션, 끈이론, 양자역학 등– 을 따라가다보면 우주가 단일한 것이 아니라는 결론에 이른다는 이야기. –그것도 무려 9가지 형태의 다중 우주가 있다.

다중 우주를 이야기하는 다양한 이론들이 수학의 힘을 빌어 우주가 여러 개일 것이다고 예측하고 있지만, 아직은 –그리고 아마도 꽤 오랜 기간 동안– 그것을 증명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현시대의 많은 물리학 이론들이 수학을 통해 먼저 예측이 되고 나중에 관찰을 통해 검증 되었던 패턴 –대표적인 예가 블랙홀– 을 미루어 볼 때 다중 우주의 가능성은 허황된 이야기가 아니라고 저자는 주장한다. 

다중 우주를 설명하는 이론들이 워낙 어려워서 그런지, 개인적으로는 다중 우주를 설명하는 이론 자체보다는 그 이론의 배경이 되는 이론 설명들 –상대성 이론이나 양자역학 등– 을 보다 재미있게 느꼈다. 그래서인지 이 책보다는 같은 저자가 먼저 쓴 책인 <엘러건트 유니버스>가 더 재미있었다고 생각했음. 책 자체의 난이도도 이 책이 <엘러건트 유니버스> 보다 더 높은 것 같다.

엘러건트 유니버스

복잡계를 공부하면 단골로 까이는 두 분야가 바로 '전통 경제학'과 '환원주의 과학'입니다. 환원주의 과학이 우주의 근본까지 파고 들어서 많은 것을 알아 내었지만 우주의 근본을 알았다고 자연 생태계나 인간 사회의 문화적 맥락을 이해할 수 있는 것은 아니었기 때문에 비판을  하는 것인데, 개인적으로는 그것이 의미 없다기 보다는 그냥 인류 지식 흐름의 과정 정도로 이해합니다.
처음 신화적 세계관에서 뉴튼의 기계론적 세계관으로 넘어가고 그 이후 지식이 더 쌓이면서 상대성이론과 양자역학으로 그것이 또 아님이 증명되었고, 현재는 또 다른 세계관의 등장이 큰 흐름에서 봤을 때 인류 사고의 자연스러운 흐름이라는 것이지요.

그런 의미에서 지금까지 과학이 밝혀온 사실들을 이해해 보는 것도 좋은데, 이 책은 바로 그러한 현대 물릭학이 밝혀낸 사실들에 대해 이해할 수 있는 참 좋은 책입니다.
이 책은 일반인으로서 접하기 쉽지 않은 상대성이론과 양자역학을 일반인들도 쉽게 이해할 수 있게 잘 썼을 뿐 아니라 –이 책의 가장 큰 미덕이 바로 이것 인 듯 합니다.– 그 상충되는 두 가지 이론을 하나로 묶을 수 있는 끈이론의 등장과 발전 역사, 그리고 현재까지 끈이론이 밝혀낸 것들과 앞으로 나아가야할 길에 대해서도 다루고 있어서 현대 과학의 전반적인 흐름을 이해할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이 책을 읽기 전까지 자연 과학에는 그다지 흥미가 없었는데, 책이 너무나 재미있게 쓰여있어서 –물론 끈이론부터는 이해하기 어렸지만– 책을 읽은 후에 꽤나 흥미가 생겼습니다. 덕분에 재미라는 것이 단순히 소재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그것의 전달 방법에도 영향을 받는다는 생각도 하게 되었는데, 여튼 개인적으로 여러 내용을 배우고 생각을 할 수 있었던 좋은 책이었습니다.

사실 끈이론 부분부터는 내용이 좀 어려워서 개인적으로는 잘 이해를 못 하긴 했으나, 현대 과학을 이해하는데 이 책만한 것은 많지 않으리라 생각 되기 때문에 관심 있으시다면 한 번쯤 읽어 볼 만한 책이라 생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