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크리스퍼

크리스퍼가 온다

내가 생각하기에 적어도 현세대에는 AI보다 훨씬 파괴력 있을거라 생각하는, 유전자 편집 기술의 3세대 기술인 CRISPR-Cas9 (이하 크리스퍼)를 개발자하여 노벨상 0순위로 꼽히는 다우드나 교수의 저서. 크리스퍼에 대한 글은 많지만 개발자가 직접 쓴 글이라 더 가치가 있게 느껴진다. –하이젠베르크의 <부분과 전체> 같은 느낌이었는데, 그것보다는 명료해서 좋았다.

책은 크게 유전자 편집 기술의 흐름을 쫓는 부분 –본인이 크리스퍼를 개발하기까지– 과 크리스퍼 기술이 가질 수 있는 미래 모습에 대한 부분으로 나뉘는데, 전반부는 생물학에 대한 이해가 있지 않으면 따라가기 쉽지 않고 –나도 생물학은 몰라서 대부분 이해를 잘 못했음– 뒷부분은 인문학적인 부분이라 생각해 볼만한 점이 많았음.

저자는 자신이 만든 기술의 파괴력이 너무나 강력해서 원자폭탄을 만든 오펜하이머와 같게 되지 않을까 하는 걱정과 그래도 발견한 기술을 인류를 위해 유용하게 쓰이길 바라는 마음이 공존하는 모습을 보이는데 –토론 중에 누군가가 이야기한 크리스퍼로 유전병을 치료할 수 있는 사람을 치료하지 않는 것이 도리어 죄가 될 수 있다는 말이 인상 깊었다– 세상을 변화시킬 발견, 발명을 해낸 사람이 가질 수 있는 고뇌가 느껴져서 복잡 미묘한 감정이 들었다.

나는 늘 기술 자체에는 선악이 없고 –칼 자체는 죄가 없다. 그걸로 사람을 찌르는 사람이 죄지– 현실 세계에는 경계가 모호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어디까지가 자연이고 어디까지가 인위인지 구분하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다– 크리스퍼를 이용한 유전자 편집 자체가 문제가 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인류가 가본적 없는 길에 들어섰을 때의 두려움이야 있게 마련이지만, 여튼 나아가면서 생기는 문제는 그 상황에 맞게 바로 잡으면 되는 일이다.

김홍표의 크리스퍼 혁명

제목 그대로 크리스퍼에 대한 책. 이전에 읽은 <생명의 설계도 게놈 편집의 세계>에 비해 좀 더 전문적인 내용이 나오는데, 예상보다 훨씬 전문적인 내용이 많아서 이해하는데는 어려움이 많았다. –<생명의 설계도 게놈 편집의 세계>는 좀 얕아서 아쉬웠는데, 이건 그 반대. 크리스퍼를 이해하려면 얕은 지식으로는 쉽지 않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그래도 저자가 한국인이고 문장력도 좋아서 어찌어찌 읽긴 다 읽었다. 나중에 따로 공부 삼아 봐야 할 듯. 유전자 수준에서부터 1-2-3세대 유전자 편집 기술까지 꼼꼼하게 다루고 있기 때문에 추천.

생명의 설계도 게놈 편집의 세계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AI보다 더 파괴적인 기술이라 생각하는 Crispr-Cas9에 대한 –AI는 아직 갈 길이 멀지만, 유전자 편집 기술은 눈 앞에 와 있다–  이야기. NHK에서 제작한 방송 프로그램을 책으로 엮은 것 같은데, 그래서인지 정말 TV 방송에서나 볼법한 글이 종종 나온다 –인터뷰 대상을 찾아가는 것과 같은 하등 쓸데 없는 이야기

방송용이라 어려운 내용을 대중적으로 풀어 냈으리라는 기대를 갖고 읽었는데, 너무 대중적이라 딱히 기대한 수준의 깊이가 없어서 참 아쉬웠다. 크리스퍼의 원리에 대한 내용보다는 크리스퍼를 이용해서 연구하는 연구자들과 현장에서 도입된 사례에 집중한 책. 추천하기는 어렵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