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투자

메트릭 스튜디오

컴퓨터 알고리즘 전문가인 문병로 교수가 이야기하는 수치와 확률에 기반한 주식 투자 방법. 이 책을 읽게 된 계기는 주식 투자에 관심이 있어서가 아니라 –후술 하겠지만 나는 주식에는 손대지 말라는 쪽에 가깝다– 동저자의 알고리즘 책을 보다가 통계와 관련된 내용이 좀 있는 것 같아 읽게 되었음.

저자는 주식 투자에 대해 통계적 사고와 세상의 파동에 대한 이해를 강조하는데 –오르고 내리는 것은 늘상 있는 일이고, 장기적 관점에서 그걸 인내해 내야 한다는 것을 강조– 개인적으로도 동일한 세계관을 갖고 있기 때문에 –세상은 확률-통계적이고 세상의 변화는 파동적이다– 책이 다루는 분야가 전혀 관심 없는 분야임에도 불구하고 배운게 많았다. –인간이 비합리적이라든가, 효율적 시장을 강조하는 경제학을 까는 이야기는 하도 많이 들어서 이제는 새롭지도 않음.

저자의 세계관에도 동의하고, 저자가 스스로 이야기하듯 저자의 알고리즘이 성공 확률을 높이는 것이라는 것에도 동의하지만 –단순히 추세선을 분석하는게 아니라 실제 기업의 재무제표 분석을 바탕으로한 투자 알고리즘– 주식에는 손을 대지 않는게 좋다고 생각하는데, 

일단 주식을 제대로 하려면 자신이 투자하는 대상에 대해 꾸준히 공부하고 감시해야 하는데, 이게 결코 만만치 않은 일이라는 것이 하나의 이유이고 –이래서 투자를 대신해 주는 사람이 먹고 사는 것이다. 기업 분석도 안하고 주식 투자 하는 것은 그냥 전재산 걸고 주사위 굴리는 것과 같음– 

결국 주식은 장기적으로 기업의 성장을 따라가는데, –이래서 나는 주식 시장을 랜덤워크라고 보는 시각에는 반대한다. 주식 시장이 완전 랜덤이면 기업의 성과와 별개로 주식 가격이 매겨져야하는데 현실은 그렇지 않다– 기업의 성장이 기업의 역량만 갖고는 안되고 운의 영향이 크다라는게 가장 근본적인 이유. 사업이라는게 단순히 잘하기만 한다고 성공하는게 아니다. 

물론 분야마다 그 크기는 다르겠으나 사업의 성공에는 운이 결정의 영향이 상당히 큼. 대단히 정량화된 분야가 아닌 이상, 대부분의 경우 운이 성공의 결정 요인으로 작용한다. 이에 대해 나심 탈레브는 성공한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은 유일한 차이는 '운'이라고 했는데, 나도 완전히 동의한다. 역량이 높으면 성공 확률이 높아지지만 그것이 성공을 결정하지는 않는다. –손자는 전쟁에 패배하는 것은 나에게 달린 것이지만, 전쟁에 승리하는 것은 적에게 달린 것이라고 했다. 성공은 내가 잘해서 이룰 수 있는 영역 바깥에 있다. 내가 잘해서 할 수 있는 것은 실패하지 않는 것 뿐.

다시 말해 근본적으로 운에 기대고 있는 사업가에게 기대는 것이 주식투자라서 주식에는 손을 대지 않는게 좋다는 것이 나의 지론. 주식을 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본인이 사업을 해서 본인 회사 주식에 투자하는 것이다. 차선은 저자와 같은 높은 확률로 시장에서 승부하는 사람에게 맡기는 것이 되겠다.

워런 버핏의 주주 서한

가치투자자로 유명한 워런 버핏이 버크셔 해서웨이 –자신이 회장으로 있는– 의 주주들에게 수십 년에 걸쳐 보낸 서한을 엮은 책. 버핏의 투자 스타일에 대해 논하는 책은 많지만, 실제로 버핏이 직접 쓴 글은 이 책이 유일하므로 버핏이 하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면 이 책을 읽는 것이 낫다. 

개인적으로 분야에 관계 없이 세상의 사람들을 '가치투자자'와 '추세투자자(금융 업계에서는 '성장투자'라는 용어를 사용한다)' 의 2개의 축으로 구분하는데, –이 내용과 관련해서는 별도의 글로 정리할 생각– 오랜 기간 가치투자의 길을 걸어온 버핏의 깊은 통찰과 지혜는 가치투자의 길을 걷고자 하는 나에게 많은 조언이 되었다. 근래 읽은 책들 중 가장 많이 밑줄을 그은 책. 

다만 글의 원래 의도가 버크셔의 주주에게 보내는 서한이라서 주식이나 회계에 대한 내용이 상당히 많은데, 그에 대한 지식은 부족한 터라 놓치는 부분이 많았다. 그 부분에 대한 지식이 많은 분들이라면 더 많은 도움이 될 수 있을 듯.

시골의사의 부자경제학

이번에 소개해 드릴 책은 박경철 지음의 '시골의사의 부자경제학' 입니다
뭐 아시는 분은 다 아시는 의사보다 투자가로 더 널리 알려진 또는 증권사 직원들에게 주식을 가르치는 의사로 유명하신 분이 쓰신 책이지요

이전에 소개해 드린 '똑똑한 돈'과 마찬가지로 경제 흐름 이해를 위해 읽은 책인데
책을 읽고 나서는 그런 내용보다 오히려 저자가 가진 철학에 큰 감명을 받게 되었습니다

물론 책이 책인 만큼 재테크에 대한 내용이 주를 이루기는 합니다만 이 책이 다른 재테크 관련 서적과 다른 점은 
책의 내용에 시작부터 끝까지 부에 대한 나아가 성공에 대한 저자의 철학이 녹아 들어 있다는 것입니다
얼마 안되는 월급 쪼개 재테크해서는 부자를 따라갈 수 없으니 열심히 노력해서 자신의 가치를 높여 성공해라가 바로 그것인데 사실 개인적으로도 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어서 평소에도 스스로에 대한 투자는 아끼지 않는 성향이었던지라 책의 내용에 더욱 큰 공감을 받았습니다

물론 책이 책인지라 투자에 있어서 지키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금리가 항상 최우선에 있어야 하고 
또 그 금리에 따라 시장의 유동성이 어떻게 흐르고 하는 등과 같은 보통의 재테크 책에서 다뤄지는 내용도 있긴 하지만 -사실 그게 주이긴 합니다만- 제가 잘 알지도 못하고 또 이견이 있을 수도 있는 내용이고 하니 넘어갑니다
 – 넘어간다고 표현하기 했지만 그래도 스스로 책을 읽으면서 식견을 높였다 생각 되었기 때문에 
   관심있으신 분은 읽어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저자가 워낙 관련 분야에 대한 내공이 깊기도 하고 또 다른 책이나 칼럼을 통해 필력 또한 검증 받은 사람이라 
훌륭한 내용에 더해 이해도 잘 되는 책이기 때문에 관심있으신 분이라면 부담없이 읽어볼 만한 책이라 생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