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퍼즐

누워서 읽는 퍼즐북

퍼즐을 잘 풀지는 못하는데, 퍼즐의 정답을 알았을 때 그 논리 구조를 학습하는 것을 좋아해서 퍼즐 책을 좀 읽어 봤다. 어느 분야든 책을 몇 권 읽으면 다루는 내용이 비슷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어서 더는 안 읽게 되게 마련이라 한동안 퍼즐책은 읽지 않았다가 간만에 퍼즐 책 좀 읽어봤음.

책의 전반부에서 다뤄지는 퍼즐은 아는 것들이 많아서 그냥저냥이었는데, 후반부에는 내가 모르는 퍼즐들이 꽤 나와서 재미있게 봤다. 저자가 풀이 설명을 잘 해서 좋았음. 저자의 말대로 스스로 풀면 더 좋고 아니라도 가볍게 읽으면 좋을만한 책.

후지산을 어떻게 옮길까?

이번에 소개해 드릴 책은 윌리엄 파운드스톤 지음, 정준희 옮김의 '후지산을 어떻게 옮길까?' 입니다
이 책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서바이벌 면접'이라는 부제목을 통해 알 수 있듯이 면접상황에서 마주칠 수 있는 퍼즐 문제에 대한 책인데 이전에 소개해 드렸던 '시스템 사고'처럼 퍼즐랩님의 추천으로 읽게 된 책입니다

저는 처음에 이 책이 면접에 나올만한 퍼즐 문제들을 정리한 단순한 퍼즐책으로만 알았는데
퍼즐문제만이 아니라 퍼즐 인터뷰가 등장하게 되기까지의 이야기와 퍼즐 인터뷰에 대응해야 하는 자세, 그리고 퍼즐 인터뷰의 주의점 등 퍼즐 외의 전반적인 면접에 대한 내용까지 다양한 내용들 두루 다루고 있는 책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책에 나오는 퍼즐 자체보다 오히려 면접에 대한 저자의 생각 부분이 더 좋았습니다

책에서 다루는 퍼즐 내용은 뭐 여기서 소개해 드릴 수 없는 내용이니 넘어가도록 하고
 –사실 퍼즐을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이 책의 대부분의 퍼즐이 이미 널리 알려진 것들이라 생각됩니다
나머지 부분에 대한 내용을 소개해 드리자면
최초 우수한 직원을 뽑기 위해 시도되었던 IQ테스트가 가진 인종 차별적 문제로 인해 문제가 되자
새롭게 문제 해결능력을 검증할 수 있는 퍼즐 인터뷰가 MS 등에서 실시되어 지금은 많은 분야에서 스마트한 직원들을 뽑기 위해 널리 퍼졌다는 것과
퍼즐 인터뷰를 통해 직원을 채용하는 곳들은 인터뷰를 어떻게 진행하는지에 대한 것까지가 이야기식으로 진행되고
그 이후 마지막에 퍼즐 인터뷰를 맞이하는 구직자의 자세와 퍼즐 인터뷰를 하는 면접관의 자세에 대한 조언을 합니다

사실 이 책의 중반부인 퍼즐인터뷰로 직원을 채용하는 곳의 인터뷰 방식에 대한 부분을 읽을 때까지만 해도
책 자체에 대한 반감이 있었으나 마지막 조언에 이르러서는 저자의 본 뜻을 이해하고 참 괜찮은 책이다라는 것을 느꼈지요

퍼즐 인터뷰를 잘못 이해하여 실시하게 되면 '필요한 인재'보다 '퍼즐 잘 푸는' 인재가 채용될 확률이 높으며 
또한 그 퍼즐이라는 것 자체가 답이 있다면 그 답이, 답이 없더라도 그 접근 방법 자체가 구직자에게 사전에 공유될 수 있기 때문에 본 의도와는 다른 좋지 결과가 나올 확률이 크게 됩니다
더불어 면접관의 구직자를 불쾌하게 하는 압박면접과 같은 행위들도 면접자 입장에서는 좋은 인재를 뽑기 위한 방법이라 할 지라도 정작 그 좋은 인재가 면접에 불쾌감을 느껴 입사를 포기하게 된다면 역시나 좋지 않은 결과가 발생할 수 밖에 없지요
 –개인적으로는 선하고 영리한 방법으로 선하고 영리하고 성실한 인재를 뽑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책에서는 이점을 분명히하여 퍼즐 자체에 너무 집중하여 인터뷰 때 약간의 시간으로는 도저히 풀 수 없는 어려운 문제를 내어 퍼즐을 잘 푸는 사람을 뽑아서는 안되고
다만 퍼즐 인터뷰는 부적합한 인재를 걸러내는 도구로만 사용하여 스마트한 사람이라면 쉽게 풀 수 있는 수준의 퍼즐을 내야 한다고 명시합니다
 –회사 입장에서 좋은 인재를 놓친 것에 대한 아쉬움보다 부적합한 인재가 끼치는 해악이 훨씬 크기 때문이지요

개인적으로 이러한 내용이 깊이 공감이 되었을 뿐더러 책 자체의 이야기가 나름 재미있기도 하고 책에 소개된 퍼즐 또한 흥미로운 것들이 좀 있었던 관계로 저랑 취향이 비슷한 분이시라면 아마 저와 같이 꽤나 재미있게 읽을만한 책이 될 것이라 생각됩니다

머리가 좋아지는 도형퍼즐

간만에 책 소개해 드립니다
이번에 소개해 드릴 책은 아이자와 아키라 지음 박화 옮김의 '머리가 좋아지는 도형퍼즐'입니다
 -책 정보 플러그인에도 없는 책이라 간만에 이미지를 직접 올립니다
제가 도형 감각이 부족하다고 생각되던 중 발견해서 보게된 책이지요

이 책은 총 100개의 문제가 실려있는데
간단히 생각해서 풀 수 있는 문제에서 부터
퍼즐 고수정도는 되야 풀 수 있는 문제까지 총 5개의 난이도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책 자체가 그냥 100개의 문제만 있고 딱히 목차가 없는 관계로 간단히 책에 실린 문제에 대해서 말씀 드리면
이 책의 문제를 풀면서 참 애매한 것이
어떤 문제는 '참 어처구니 없다' 고 느껴지는 반면
또 어떤 문제는 '정말 기발하다' 고 생각되는 문제들도 있어서
이 책에 실려있는 문제들이 전반적으로 좋다거나 나쁘다고 단정지어 말씀드리기가 어렵다는 것이었습니다
 -비율적으로는 좋고 나쁜 문제들이 엇비슷합니다

게다가 이 책은 상당히 치명적인 단점이 있는데 그것은
책의 구성상 문제가 나온 바로 뒤페이지에 답이 나와있는데
책의 종이가 얇아서 
여백이 많은 문제들은 그대로 답이 비쳐 보인다는 것입니다!

뭐 이런저런 애매하기도 하고 좀 구성이 안 좋기도 하지만
 -제가 알기로- 퍼즐 관련 책 그 중에서도 이런 도형과 관련된 책은 더욱이 그렇게 많지는 않기 때문에 
시간이 남는다거나 도형쪽에 관심이 있으시다면
한 번쯤 그냥저냥 볼만한 책인것 같습니다

멘사 아이큐 테스트

또 책 소개해 드립니다
이번에 소개해 드릴 책은 해럴드 게일, 캐롤린 스키트 지음, 강미경 옮김, 멘사코리아 감수의 '멘사 아이큐 테스트' 입니다
개인적으로 처음엔 퍼즐 몇 개 놓고 단순히 홍보를 위해 제목만 저렇게 한 줄 알았는데 정말로 아이큐 테스트 문제가 나와 적잖이 놀라게 된 책이지요

책 내용이 IQ 테스트인 만큼 문제들을 재미있게 풀어 볼만합니다
물론 IQ테스트를 해보고 싶으신 분이라면 제한시간 지켜가면서 풀어봐도 좋을 테지요

다만 총 8번의 테스트가 진행되는 동안 비슷한 유형의 문제가 반복해서 출제되기 때문에 책 중간쯤 가면 질릴 수가 있다는 문제점이 있습니다
 – 비슷한 문제가 반복되기 때문에 끝까지 푸신다면 마지막 테스트에서 좋은 점수를 얻게 될지도 모르겠군요

재미있는 영재들의 수학퍼즐 1 & 2

요즘 프로젝트 때문에 정신이 없어서 블로그 관리를 제대로 못하다가 – 사실 하는 일은 없지만 귀찮아서 ㅡㅡㅋ – 오랜만에 포스팅합니다

이번에 소개해 드릴 책은 박부성씨가 쓴 '재미있는 영재들의 수학퍼즐' 1권과 2권 입니다
언뜻 보기에 엄청 유치해 보이는 제목을 가진 이 책의 내용물은 제목과는 다르게 아주 알차게 구성되어있습니다
인터넷이나 여러 곳에서 잘 돌아다니던 퍼즐 100개를 묶어 박부성씨가 해답과 해설을 친절히 달아 1권을 내고 그 후에 반응이 좋아 책의 구성을 좀 더 다듬어 2권까지 내었지요

인터넷 상에 돌아다니던 문제가 많이 있기 때문에 문제가 친숙하기도 하고 설명도 아주 잘 되어있어서 – 우리가 흔히 아는 아인슈타인이 낸 문제에 대한 이야기도 있습니다 – 쉽고 재미있게 퍼즐을 푸는 데 아주 좋은 책입니다
– 게다가 문제도 각 권마다 100개씩 있으니 모자랄 것도 없지요

1권에 비해 2권은 난이도가 좀 높아 접하기 어렵다는게 아쉽지만 퍼즐 푸는 것을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아마 국내에 이만한 책도 없을 것입니다
– 제가 퍼즐 관련 책을 많이 보지 못해서 장담은 못하겠습니다


기왕 퍼즐 책을 소개해 드렸으니 책 중에서 나온 간단한 문제 하나 내 드리며 끝내겠습니다

"어느 한 사람이 정육면체 2개에 숫자를 써서 달력을 만들려고 합니다
예를 들어 12일(日)을 표시한다고 할때 한쪽 정육면체의 1 다른 한쪽 정육면체의 2를 보여주는 식입니다
이 사람이 월(月)이나 요일은 표시하지 않고 오로지 일(日)만을 표시한다고 할 때
이 정육면체 2개 – 총 12개의 면 – 에는 각각 어떤 숫자들이 들어가야 할까요?"

※ 추가로 설명드리자면 1~9일까지는 01, 02, 03… 09 이런 식으로 표시합니다